중기부 예산 10조 돌파… 스마트공장·위기업종·소상공인 지원에 증액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소벤처기업부가 10조3000억원 규모 2019년 예산을 확정했다. 올해보다 15.9% 증가한 규모다. 국회 심의과정에서 당초 정부안보다 941억원 증액, 스마트공장 보급·위기업종 지원·소상공인 지원 등 핵심 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중기부 예산 10조 돌파… 스마트공장·위기업종·소상공인 지원에 증액

8일 중기부에 따르면 2019년 중기부 예산은 국회 본회의를 거쳐 정부안 대비 0.9%(941억원) 늘어난 10조2664억원으로 확정됐다. 전년 대비 예산 증가율은 15.9%다. 2016년 2.9%, 2017년 3.6%, 2018년 7.1%에 이어 증가세를 이어갔다.

ICT융합 스마트공장, 조선·자동차 등 위기 업종 지역 지원, 소상공인 지원 들을 위한 예산이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증액 반영됐다.

'ICT(정보통신기술) 융합 스마트공장 보급 및 확산 사업'은 전년 대비 338.3% 증가한 3428억원 예산을 확보했다. 정부 예산안(2661억원)보다 767억원 늘었다. 당초 계획했던 2100개보다 많은 2800개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이 가능해졌다. 퇴직한 스마트공장 전문가 100명을 중소기업에 파견,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는 '스마트마이스터' 사업도 운영한다.

창업생태계 기반 구축을 위한 스타트업 파크 조성에도 신규 예산 126억원을 편성했다. 국회 심의 과정에서 56억원 늘었다. 스타트업 파크는 스타트업 뿐 아니라 대학, 투자사, 대기업 등 혁신 주체가 함께 모이는 개방형 혁신 공간이다.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신규 사업 예산도 편성했다. 소상공인 카드 수수료 부담 절감을 위한 제로페이 사업에는 정부 예산안보다 10억원 많은 60억원이 확정됐다. 내수경기 침체에 취약한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소공인복합지원센터 구축에도 50억원의 신규 예산을 반영했다.

지역특구법 제정에 따른 규제자유특구제도 운영 예산도 신규 반영, 신속한 제도 운영과 조기 안착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 출연 예산도 전년 대비 285% 증가한 1540억원을 편성했다. 정부 예산안보다 740억원 늘어난 규모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