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블록체인 '클레이튼' 왓챠 등과 파트너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카오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이 대규모 이용자를 확보한 서비스와 결합한다.

카카오는 '왓챠' '자나두' 등 8개 업체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왓챠는 블록체인 프로젝트인 콘텐츠 프로토콜, 자나두는 블록체인 프로젝트 아틀라스를 추진 중이다. 클레이튼은 10월 '위메이드트리' '픽션네트워크' 등 9개 업체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파트너들은 클레이튼 테스트넷을 사용하며 기술적 보완사항을 제안해 플랫폼 완성도를 높인다. 메인넷 오픈에 맞춰 디앱(DApp) 서비스를 선보인다.

콘텐츠 프로토콜은 450만 이용자를 확보한 영화 추천 서비스를 운영하는 왓챠 블록체인 프로젝트다.

왓챠플레이에서 이뤄지는 추천, 평점, 리뷰 등 이용자들 활동 내역을 블록체인에 기록하고 기여도에 따라 보상한다. 영상 뿐 아니라 음악, 전자책 등 다양한 콘텐츠를 보유한 플랫폼들과 협력해 블록체인 기술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200만 이상 이용자를 보유한 중국 럭셔리 여행 전문 여행사 자나두가 전개하는 블록체인 프로젝트 '아틀라스'도 클레이튼을 통해 제공한다.

아틀라스는 블록체인 기반 여행 데이터 플랫폼이다. 고객, 여행사, 항공사, 호텔체인 등을 통해 여행 경험 데이터를 수집해 신뢰할 수 있는 해외여행 상품 정보를 제공하고 글로벌 여행 업계의 데이터 순환을 활성화할 예정이다.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보라' 개발사 '웨이투빗'도 클레이튼에 참여한다. 보라는 콘텐츠 제공자에게는 블록체인 기술과 토큰 연동 개발에 대한 진입 장벽을 낮춰주고 스마트 컨트랙트 환경을 지원한다.

이용자에게는 자산 안정성을 보장하며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사용자환경(UI)·사용자경험(UX)을 제공한다. 현재 웨이투빗은 네시삼십삼분(433), 액션스퀘어, 팩토리얼 게임즈, 썸에이지 등 국내 주요 게임 개발사들을 포함해 20여 곳이 넘는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협업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클레이튼 파트너
<클레이튼 파트너>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