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2022년까지 북방 지역에 '환경산업' 1조원 수출 목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정부가 2022년까지 러시아, 몽골, 중앙아시아 지역에 상하수도 등 환경 인프라 수출 1조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또 북방 지역의 교통·에너지·수자원·스마트시티 등 첨단인프라와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사업 협력으로 신성장동력 창출에도 나선다.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는 12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권구훈 위원장과 민간위원, 정부위원 및 유관기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3차 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을 확정했다. 이번 회의는 권 위원장 위촉 후 첫 번째로 열렸다.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북방위는 환경산업 수출 1조원 달성을 목표로 내걸었다. 북방지역 국가의 경우 산업 발달과 도시화로 물·대기·폐기물 등 환경오염 문제가 대두되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한 환경산업과 기술, 인프라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러시아의 폐기물 재활용률이 7%에 불과하고, 몽골이 인구 대다수가 거주하는 게르의 난방연료로 대기오염이 극심하다.

이에 북방위는 △러시아 폐기물 관리 정책 및 시스템 협력 △몽골 대기개선 관련 협약 강화 △한-북방 환경정책포럼 개최를 통한 환경 네트워크 구축 등을 중심으로 환경산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농기자재 수출 1억달러 및 식량 100만톤 확보도 추진한다. 농업의 경우 먼저 러시아 및 중앙아시아에 현지 맞춤형 K-스마트팜 모델을 개발한다. 우수 품종을 개발 및 보급해 농기자재 수출을 확대한다는 복안이다. 스마트팜 수출연구사업단 연계, 테스트베드 구축, 스마트팜 혁신밸리 내 실증단지 조성도 추진한다. 흑해지역에는 국내 기업의 곡물수출터미널 확보를 측면지원한다.

신성장동력도 창출한다. 올해 '한-유라시안 협력펀드' 조성에 착수했고, 6월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출범으로 그간 상대적으로 진출이 적었던 북방지역 건설시장 진출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즈베키스탄에서 진행중인 ICT 기반 통합물관리 마스터플랜 수립 단계가 실제 우리 기업이 참여해 사업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현지 정부와 지속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내년에는 러시아의 원천기술 상용화 및 우리나라 중소벤처기업의 러시아 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한-러 혁신센터'도 개소한다. 보건의료분야에서는 인구가 적은 러시아 극동 지역에서 디지털헬스케어 시범 사업을 확대 추진한다.

북방위측은 “대러시아 제재 등 국제정세, 상대국과의 협의 지연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주요 과제들이 대체로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고, 일부 가시적인 성과도 도출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북방정책 관련 아이디어와 어젠다를 지속 발굴·보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