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중국제조 2025' 수정하거나 대체할 정책 준비...외국에 더 개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중국이 미국과 무역분쟁 해결을 위해 첨단 제조업 육성책인 '중국제조 2025'를 새로운 정책으로 대체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을 비롯한 외신이 12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WSJ는 중국 고위 정책 당국자가 '중국제조 2025' 대체안을 마련 중이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중국제조 2025를 완전히 대체하기보다는 수정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중국제조 2025를 대체할 새 프로그램은 첨단 제조업을 지배하기 위한 중국의 역할을 낮추고 외국 기업 참여를 더 많이 허용하는 것이 골자로 알려졌다.

WSJ은 현재 중국이 고려하는 안은 기존 정책에서 중국 기업의 시장점유율 목표를 낮추는 것이라고 전했다. 중국제조 2025은 중국산이 차지하는 핵심 부품 비중을 2020년 40%, 2025년 70%까지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이를 낮춘다는 것이다.

중국은 2025년까지 첨단 의료기기, 바이오 의약 기술 및 원료 물질, 로봇, 통신장비, 첨단 화학제품, 항공우주, 해양 엔지니어링, 전기차, 반도체 등 10개 하이테크 제조업 분야에서 기술 자급자족을 달성해 제조업 초강대국으로 발전하겠다는 전략을 추진했다.

중국은 중국제조 2025를 대체하는 새 정책을 미·중 간 무역협상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이는 내년 초 내놓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중국은 또 중국 국영기업과 일반 기업, 외국 기업 간 '경쟁 중립' 개념에 기초한 공정경쟁 정책 발표를 준비하고 있다고 WSJ은 설명했다.

로이터통신은 중국이 지방정부 새 지침(가이던스)에서 중국제조 2025 용어를 삭제했다면서 중국이 해당 정책 추진을 완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중국은 2016년 지방정부에 내린 지침에서 산업생산과 제조업 발전을 독려하면서 중국제조 2025 실행을 촉진한 지방정부를 우선 지원할 것이라고 명시했다. 이 가운데 중국제조 2025 표현을 삭제했다는 것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중국은 중국제조 2025 가운데 일부의 달성 목표 시한을 당초 2025년에서 2035년으로 미루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