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데이터 공유... 후발 주자 한계 넘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산학연 전문기관이 자율주행자동차 실험 과정에서 나오는 데이터를 공유한다.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행차 데이터 공유센터를 자율주행차 실험도시 '케이-시티' 내에 구축하고, 협의체를 발족한다고 13일 밝혔다.

자율주행자동차 데이터 공유센터 전경. 자율주행 실험도시인 케이-시티 내에 위치한다. 사진=국토교통부
<자율주행자동차 데이터 공유센터 전경. 자율주행 실험도시인 케이-시티 내에 위치한다. 사진=국토교통부>

협의체에는 자율주행차와 기반시설·통신기술을 개발 중인 14개 기업과 3개 대학교, 3개 연구기관이 참여한다. 이들은 14일 데이터 공유 및 공동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자율주행자동차를 개발하기 위해서는 방대한 실험 데이터 확보가 필수다. 주행 중 자전거를 인식하면 자전거 형태를 데이터화하고, 이를 인공지능이 학습한다. 학습 후에 자전거를 만나면 자율주행차가 자전거를 인식하고 피한다.

자율주행차 개발에 앞선 구글은 주행거리 테스트 거리가 200만km를 넘은 지 오래다. 11월 말 현재 국내에서는 자율주행차 53대가 시험운행 데이터를 축적하고 있지만 합산 누적주행거리는 약 48만km로 추산된다. 합산한 주행거리가 미국 한 기업 데이터의 4분의 1에도 못 미친다.

이에 대응해 국내 기업과 기관, 대학은 기초 필요 데이터를 공유해 기술 개발을 앞당기기로 했다.

공유 협의체 참여기업은 현대자동차, 현대모비스, SK텔레콤, KT, LG전자, 만도, 프로센스, 소네트, 웨이티즈, 모빌테크, 카네비컴, 아이티텔레콤, 디토닉, 모라이 등 14개다. 학교는 서울대(이경수 교수), 연세대(김시호 교수), KAIST(금동석 교수)가 참여한다. 한국교통안전공단(자동차안전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자동차부품연구원도 데이터를 공유한다.

국토부는 산학연 협력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10억원을 투입, 전산시스템 등을 갖춘 데이터 공유센터를 구축했다.

기업과 기관은 데이터 공유센터에서 인공지능 학습용 자율주행 영상, 주요 상황과 대응방법(시나리오) 등을 공유한다. 현대자동차 등 선도기업은 후발 중소기업에게 기술자문도 제공한다.

국토부는 새해 예산 10억원을 투입해 공유용 데이터를 생산·제공하고, 데이터 표준화도 추진한다. 데이터 수집 전용 차량은 국토부와 현대차가 각각 1대씩 제공한다.

김채규 국토부 자동차관리관은 “지난 10일 준공한 '케이-시티'와 함께 데이터 공유센터가 자율주행차 기술개발의 중심이 될 것이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확대·발전시켜나가겠다”면서 “데이터 공유센터를 통해 자율주행차, 핵심부품, 통신, 기반시설(인프라)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과 대학이 모여 새로운 시도와 비즈니스모델이 창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