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선 KISTEP 원장 "국가혁신체계 관리 시스템 변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상선 KISTEP 원장 "국가혁신체계 관리 시스템 변해야"

김상선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 원장은 13일 “국가혁신관리시스템의 근본 변화를 위한 시스템 개선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김 원장은 이날 서울 역삼동 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혁신성장을 위한 국가혁신체계 2019 대토론회' 기자간담회에서 “과기계 전반에서 제시하는 혁신 방향으로 아우르는 큰 방향을 제시하는 것이 KISTEP 역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장은 8월 취임 직후인 10월, 조직 개편을 단행하고 원장 직속 혁신전략연구소를 조직했다. 1년 간 국가혁신체계 전반을 분석하고 개선 방향을 발굴해 내년 연말 선보이는 것이 목표다.

김 원장은 “국가혁신관리시스템의 변화를 위해 근간이 되는 △정부 연구개발(R&D) 장기 로드맵 △혁신주체간 연계 강화 △연구자 중심 R&D 시스템 정립 △중소기업 R&D 혁신 △과학기술혁신본부 전문성·기능 강화 등 주요 과제를 다룰 계획”이라면서 “다양한 분야에 걸쳐 있는 칸막이를 제거하고 혁신체계를 혁신할 수 있는 체계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장은 과기혁신본부 기능 강화와 관련해선 “본부가 16조원에 달하는 국가 R&D 예산의 배분 조정, 국가 혁신체계를 다룰 수 있는 규모가 돼야 한다”면서 “조정관 밑에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심의관을 포진하는 등 다양한 방안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후 열린 '혁신성장을 위한 국가혁신체계 2019 대토론회'에서는 염한웅 포스텍 교수가 '혁신경제에서의 정부 R&D의 역할은 무엇인가'를 주제로 기조발표했다. 이장재 KISTEP 혁신전략연구소장, 장석인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각각 '국가기술혁신체계 2019 이슈와 과제', '혁신성장을 위한 산업 및 기술혁신 과제'를 주제로 발표했다.

임대식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인사말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성장 동력과 일자리를 창출하고, 국민 삶의 질을 높이는데 과학기술의 역할이 중요해졌다”면서 “정부는 지난 7월 '국가 R&D 혁신방안'을 수립하여 국가 전체적인 관점에서 국가혁신체계 고도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