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한컴지엠디, VR 엑스포서 기능성 게임 우수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VR 엑스포에서 관람객이 한컴말랑말랑 VR를 시연하고 있다.
<VR 엑스포에서 관람객이 한컴말랑말랑 VR를 시연하고 있다.>

경기도 지역협력연구센터(GRRC)인 가천대학교 인공지능 헬스케어 연구센터와 한컴지엠디가 공동으로 개발한 치매환자 지원 기능성게임 '한컴말랑말랑 VR'가 18일 코엑스에서 열린 VR EXPO 전시회에서 의료부문 우수 콘텐츠 상을 수상했다.

한컴말랑말랑 VR는 올해 5월 출시된 치매환자 지원 가상현실(VR)게임으로 '펀치마스터' '메모리매직' '두더지팡' 등 3가지 미니 게임으로 구성됐다.

펀치마스터는 물체식별과 반사신경 반응, 기억력 증진에 도움이 되는 기능성 게임이다. 무작위로 날아오는 인공지능(AI) 로봇을 사용자 손으로 격추하는 방식으로 팔 운동 증진과 스트레스 해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메모리 매직은 마법 카드를 같은 모양별로 식별 후 선택해 제거하는 게임으로 사용자 기억력과 반응력 향상을 높일 수 있다.

두더지팡은 물체식별과 반사신경 반응, 팔 운동력 증진에 도움을 주는 기능성게임이다. 사용자가 친근함을 느낄 수 있도록 귀여운 애니메이션 형 캐릭터로 제작됐다. 두더지 콘셉트를 재미있게 표현할 수 있는 광부아이템을 추가해 흥미요소를 더했다.

도는 이들 게임이 VR를 처음 접하는 일반사용자도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어 향후 시장 전망을 밝게 보고 있다.

한컴지엠디, 가천대 인공지능 헬스케어 연구센터는 한컴말랑말랑 VR를 가천대 길병원 광역치매센터에 설치해 치매환자 재활에 도움이 되는지 검증하고 있다. 이밖에도 두 기관은 전국 광역치매센터 등 재활 프로그램이 필요한 곳을 대상으로 설치 지원 상담도 하고 있다.

김평원 경기도 과학기술과장은 “치매환자 재활을 돕는 기능성 게임 개발로 노인 삶이 개선되는 획기적인 성과로 이어질 것”이라며 “꾸준한 산학 협력 기술개발을 통해 국내외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제품이 개발되고 기업 경쟁력이 강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