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LG 시네빔 레이저 4K' 신제품 출시..."한뼘 거리에 120인치 4K 화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 시네빔 레이저 4K 프로젝터 HU85L
<LG 시네빔 레이저 4K 프로젝터 HU85L>

LG전자가 레이저 광원을 활용한 4K 초고화질(UHD) 초단초점 프로젝터를 'CES 2019'에서 공개한다고 25일 밝혔다.

'LG 시네빔 레이저 4K' 프로젝터 'HU85L'는 짧은 투사거리에도 대화면을 보여주는 초단초점 기술을 적용했다. 제품 벽 또는 스크린 사이가 단 18㎝만 돼도 120인치 대화면을 보여준다. 투사거리가 짧으면 제품을 설치하기 간편하다. 사람이나 반려동물이 지나다녀도 화면을 가리지 안흔다.

이 제품은 4K UHD(3840×2160) 해상도에 최대 2500안시루멘 밝기 화면을 구현했다.

'LG 시네빔 레이저 4K'는 LG전자의 독자 AI 기술인 '씽큐(ThinQ)'를 탑재했다. LG 프로젝터 중 음성인식 AI 기능을 갖춘 첫 제품이다. 사용자는 리모콘에서 마이크 버튼을 누른 채로 “스칼렛요한슨 나오는 영화 보여줘”, “셋톱박스 연결해줘”, “영화 끝나면 꺼줘” 등 음성명령만으로 제품을 이용한다.

설치 편의성도 뛰어나다. 크기가 가로 680㎜, 세로 347㎜, 높이 128㎜로 동급 성능 프로젝터와 비교해 가장 작다. 사용자는 화면을 반듯한 직사각형 모양으로 조정하기도 쉽다. 화면 테두리 총 12개 지점에서 늘리고 줄일 수 있어 똑바른 화면을 정교하게 만들 수 있다.

LG전자는 리모콘 버튼에 백라이트를 적용했다. 어두운 곳에서 프로젝터를 시청하는 경우 기존 리모콘 버튼이 잘 보이지 않는 점을 고려했다.

LG전자가 4K UHD 프로젝터로 차별화를 하는 이유는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서다. 시장조사기관 PMA에 따르면, 새해 홈시네마 프로젝터(1500~3999안시루멘 밝기 제품 중 풀HD~UHD해상도) 시장에서 UHD급 해상도 제품 판매량이 풀HD 해상도 제품 판매량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장익환 LG전자 IT사업부장 상무는 “초고화질 대화면에 편의성까지 완벽한 'LG 시네빔 레이저 4K'로 홈시네마 프로젝터 새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