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주굴기' 박차, 미국보다 많은 로켓 발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중국이 올해 들어 지금까지 미국보다 많은 수의 로켓을 발사하며 '우주굴기'의 속도를 높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항공우주 정보 웹사이트 로켓론치를 인용해 25일 기준 중국이 올해 37번째 로켓을 발사했다면서 이는 미국 34대, 러시아 18대보다 많은 수라고 26일 보도했다.

중국은 전날 오전 쓰촨성에 있는 시창위성발사센터에서 통신기술 테스트 위성을 창정 3호 로켓에 실어 발사했다.

미국과 중국은 이번 주에 로켓을 각각 1대 더 발사할 예정이다.

항공우주 전문가들은 올해가 중국이 미국을 연간 우주 로켓 발사 수에서 미국을 처음으로 앞지른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중국의 우주 탐험 노력에서 이정표라고 말했다.

황쥔 베이징항공우주대학 교수는 전날 발사한 위성이 양자 통신을 포함한 첨단 기술을 테스트하는 데 활용되며 군사용으로도 쓰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미국보다 우주 경쟁에 늦게 뛰어들었지만 강력한 정책적 지원과 인재 확보를 위한 투자 덕분에 놀라운 발전을 이뤘다고 설명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