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국내 영업·마케팅 임직원 쌍방향 소통 자리 마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GC녹십자 영업과 마케팅 부문 워크숍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GC녹십자 영업과 마케팅 부문 워크숍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GC녹십자의 국내 영업과 마케팅 임직원 500여명이 한 자리에 모여 지식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GC녹십자는 3일부터 4일까지 경기도 수원시 라마다 호텔과 용인시 본사에서 국내 영업과 마케팅 부문 워크숍인 'Plan Of Action(POA)'을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POA는 GC녹십자가 올해 첫 기획한 행사다. 국내 영업과 마케팅 임직원이 한 자리에 모여 팀 별 핵심 전략·우수사례 등을 공유함으로써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 것이 중점이다.

회사 측은 영업·마케팅 전략을 영업사원에게 일방적으로 전달하는 기존 워크숍 형식을 탈피해, 영업사원이 전략 활용방안을 제시하는 쌍방향 커뮤니케이션 방식을 통해 토론의 장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이원재 GC녹십자 브랜드매니저는 “전국 영업사원들과 한자리에 모여 다양한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면서 “협업이 업무 효율성 극대화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는 POA 행사를 분기별로 기획해 진행할 예정이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