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제넥신, 미국 바이오기업 '레졸루트' 공동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독 본사 전경
<한독 본사 전경>

한독과 제넥신이 미국 바이오벤처인 '레졸루트(Rezolute)'에 2500만달러(약 280억원)을 공동 투자하고 최대 주주가 됐다고 8일 밝혔다.

한독과 제넥신은 50대 50 비율로 투자를 진행했으며, 레졸루트 지분 54%를 확보했다. 레졸루트는 2010년 설립해 대사성 희귀질환 분야에서 파이프라인을 보유한 미국 바이오벤처다.

현재 레졸루트는 초희귀질환인 선천성 고인슐린혈증 치료제 미국과 유럽 임상 2b상 진행을 앞뒀다. 당뇨병성 황반부종 치료를 위한 치료제 전임상 독성시험과 1주마다 투여하는 인슐린 주사제 임상 1상 등을 진행한다.

김영진 한독 회장은 “레졸루트 핵심 멤버들의 성장호르몬 개발 경험은 한독과 제넥신이 공동 개발 중인 지속형 성장호르몬(GX-H9) 글로벌 임상 3상을 가속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네반 엘람(Nevan Elam) 레졸루트 회장은 “이번 전략적 투자는 레졸루트가 진행하는 임상시험의 성공적 진행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