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중국 제약사에 '헌터라제' 기술수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심혈관 치료제 부문에서 글로벌 신약을 개발중인 녹십자 전경
<심혈관 치료제 부문에서 글로벌 신약을 개발중인 녹십자 전경>

GC녹십자는 중국 제약사 캔브리지와 헌터증후군 치료제 '헌터라제'에 대한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캔브리지는 희귀질환·항암제에 주력하는 제약사다. 이번 계약에 따라 이 회사는 중국 등 중화권 국가에서 헌터라제 개발·상업화 독점 권리를 가진다.

GC녹십자가 받게 될 계약금과 단계별 기술료는 양사 간 합의에 따라 공개하지 않는다.

헌터라제는 특정 효소 결핍으로 골격 이상, 지능 저하 등이 발생하는 선천성 희귀질환인 헌터증후군 치료제다. 2012년 세계에서 두 번째로 개발된 이후 세계 10개국에 공급된다.

현재 중국에서는 헌터증후군 치료제로 허가받은 의약품이 없다. 이번 헌터라제 기술수출이 현지 환자에 치료제를 신속하게 공급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게 회사 측 기대다.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은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헌터라제의 가치를 높이게 됐다”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