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AI 동상이몽'…삼성 생활·LG 소통·네이버 안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구글 전시장 모습.
<구글 전시장 모습.>

CES 터줏대감 인공지능(AI)이 올해도 우월한 존재감을 과시했다. 국내외 대표 기업 전시부스마다 AI가 전면을 장식했다.

삼성은 삶 속에 녹아든 AI 기술을 선보였다. LG는 소통, 네이버는 로봇, 도로주행에 AI를 접목했다.

삼성은 자체 개발 AI 플랫폼 '뉴 빅스비'를 활용, 스마트홈 생태계를 풍성하게 구현했다. TV, 냉장고, 전기오븐 간 연동을 통해 AI가 일상생활 깊숙이 침투했음을 알렸다.

올해 CES에서는 스마트홈에 만족하지 않았다. 스마트 가전이 사무실, 차량과도 연결되는 장면을 시연했다. 차량이 집과 일정 거리 이상 떨어지면 집안 전원이 모두 차단되는 모습을 보여줬다.

다양한 AI 플랫폼 간 결합도 가능했다. 빅스비에 더해 아마존 알렉사, 구글 어시스턴트와도 연동한다. 삼성은 전체 가전제품에 빅스비를 적용한다. 하드웨어(HW) 시장 지배력을 앞세워 빅스비 활용 범위를 계속 넓힐 방침이다.

LG전자는 사람처럼 소통할 수 있는 AI를 화두로 던졌다. TV에 줄임말로 질문해도 적절한 답을 얻을 수 있다. 사용자 상황, 문맥으로 질문 요지를 파악, 해법을 제시하는 자연어 처리 기술이 사용됐다.

글로벌 회사 AI 플랫폼을 주요 스마트 가전에 내재화한 결과다. 애플, 아마존, 구글이 포함됐다. 이정석 LG전자 상무는 “오픈 플랫폼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며 “다양한 AI 솔루션을 LG전자 가전제품에서 직접 제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는 로봇과 도로주행 분야에 AI 기술을 대거 투입했다.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캠에는 퀄컴의 딥러닝 기술이 적용됐다. 앞차와 간격을 측정하고 차량 속도를 나타낸다. 같은 차선을 달리는 차량은 노란색으로 표시, 주의를 당부한다. 차선을 이탈하거나 전방 추돌이 예상되면 경고음도 울린다.

이 같은 기능을 구현하려면 보통 서너대가량 카메라가 필요하다. ADAS 캠은 AI 기술을 활용, 카메라 한 대로 기존 시스템보다 뛰어난 성능을 발휘한다.

AI 플랫폼 선두 자리를 다투는 아마존과 구글도 기술력을 뽐냈다. 구글은 어시스턴트 기반 스마트홈 생태계를 전시했다. 도어록, 세탁기, 냉장고, 스마트폰, 사운드바 등 어시스턴트가 탑재된 가전제품을 총망라했다.

아마존도 배수진을 쳤다. 음성인식 AI 플랫폼 '알렉사'로 맞불을 놓았다. IBM도 AI 컴퓨터 '왓슨'의 진일보한 기술을 발표, 관람객 눈길을 끌었다.

라스베이거스(미국)=

최종희기자 choi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