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SNS 이용자 13% 줄어, "에브리타임 성장, 카스·페북 위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해 국내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이용율이 10% 이상 줄었다.

모비데이즈가 9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SNS 앱 이용자 규모는 2017년 월평균 7160만명에서 2018년 6230만명으로 13% 줄었다. 카카오스토리와 페이스북이 각각 41%, 34% 감소했다.

상위 10개 앱 가운데 이용자 수가 크게 증가한 앱은 '에브리타임'이었다. 에브리타임은 전국 400여개 대학을 대상으로 커뮤니티와 시간표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전년 대비 이용자가 3배 가까이 늘며 173% 성장률을 기록했다.

구글플레이 소셜 카테고리 월간 실사용자수(MAU) 기준 상위 10개 앱 중 에브리타임을 비롯해 '다음카페(29%)' '인스타그램(14%)'만 두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했다.

사진, 대학생활, 취미 등 특정주제를 제시하는 SNS는 성장했지만, 지인 기반 SNS 성장률은 감소하거나 정체 중이다.

이번 조사는 모비데이즈가 글로벌 앱 분석기관 앱에이프 2018년 1~11월 데이터를 참고해 집계한 것이다. 국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 20만 명을 표본조사했다. 신뢰수준은 95%이고 오차 범위는 ±0.25%다.

작년 한국인이 가장 많이 이용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는 '밴드'였다. 밴드는 월평균 이용자 수 1410만명을 기록했다.

2위는 '인스타그램(910만명)'이 차지했고, '페이스북(880만명)', 4위 '카카오스토리(775만명)', 5위 '네이버 카페(712만 명)' 순으로 뒤를 이었다.

국내 앱 시장 점유율은 밴드(23%), 인스타그램(15%), 페이스북(14%), 카카오스토리(12%), 네이버카페(11%) 등 상위 5개 앱이 시장 전체 75%를 차지했다.

한국인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SNS 앱. 출처 모비데이즈
<한국인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SNS 앱. 출처 모비데이즈>

표>월평균 이용자 수(MAU) 기준, 상위 10개 앱(구글플레이 소셜 카테고리 분석)、출처: 모비데이즈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