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반 축산 유통 관리 플랫폼 나온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블록체인 기반 축산 유통 관리 플랫폼 나온다

템코(대표 윤재섭)는 축산 스타트업 육그램과 비트코인 스마트컨트랙 기술을 접목한 블록체인 기반 축산물 유통관리 플랫폼을 구축한다고 9일 밝혔다.

템코는 서플라이체인 블록체인 기술을 육그램에 제공키로 했다. 축산농가와 계약부터 가공, 포장, 배송까지 등 전체 유통 과정을 투명하게 관리하고 공개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육그램은 템코 기술을 통해 축산물 정보를 투명하게 관리한다.

윤재섭 템코 대표는 “블록체인에 저장되는 데이터가 모든 사용자에게 공유돼 투명한 데이터를 통해 믿고 먹을 수 있는 안전 먹거리를 제공하는 생태계가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근 육그램 대표는 “좋은 농가의 안정 생산, 산지 직송의 저렴한 구매 등 축산 유통업계 혁명을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다”며 “템코의 퍼블릭 비트코인 기반 블록체인을 축산 분야에 접목해 투명한 이력관리 시스템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육그램은 1근(600그램)의 1%를 상징하며 맛있는 고기를 모은 온라인 편집숍을 만들기 위해 출범한 축산 스타트업이다.

템코는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을 기반으로 한 서플라이체인 데이터 플랫폼을 제공한다. 특히 기존의 단절된 공급망을 하나로 연결해 데이터를 블록체인에 업로딩 하고 데이터를 좀 더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분석 툴 'BI(Business Intelligence)'를 제공한다. 유통 과정을 투명하게 볼 수 있도록 소비자를 위한 전용 애플리케이션도 개발하고 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