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 오른 5G 시대...CES 2019서 5G 집중 조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퀄컴은 CES 전시 주제를 5G로 정했다. 사진은 퀄컴 부스 전광판
<퀄컴은 CES 전시 주제를 5G로 정했다. 사진은 퀄컴 부스 전광판>

5세대(5G) 이동통신 시대를 맞아 글로벌 기업이 CES 2019를 통해 기기, 부품 등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였다. 5G 확산은 전자와 통신업계를 넘어 자동차,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등 산업 전 분야에 걸쳐 막대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은 각자 영역에서 5G 시대 먹거리 찾기에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CES에서는 5G 관련 제휴와 협력 소식도 이어졌다.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CES 2019'에서는 5G 관련 제품과 기술이 대거 등장했다.

삼성전자는 부스에 프로토타입 5G 스마트폰을 전시했다. 5G 스마트폰은 국내에서 3월께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에서도 상반기 중에 출시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5G 장비로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 인증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LG전자 프레스 콘퍼런스에서는 짐 트랜 퀄컴 엔지니어링 수석부사장이 양사 간 협력을 발표했다. 트랜 부사장은 “새롭게 시작할 5G 시대에는 강력한 '연결성'을 토대로 산업 지도가 바뀐다”면서 “LG전자와 퀄컴이 협력, 5G 시대를 함께 이끌어 나가겠다”고 역설했다.

퀄컴은 CES 전시를 5G에 집중했다. 부스에는 5G 칩과 안테나모듈, 이를 적용한 단말기를 대거 선보였다. 퀄컴은 중국 스마트폰 업체 샤오미, 오포, 비보 등이 자사 칩을 이용해 개발한 5G 스마트폰을 전시했다. 이보다 앞서 퀄컴은 CES 개막 직전에 가진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올해 30종 이상의 상용화 기기에 스냅드래곤 칩과 RF프론트엔드 솔루션이 탑재될 것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인텔은 삼성전자 등 혁신 기업과 협력해 5G와 AI를 적용한 새 노트북 플랫폼 프로젝트 아테나를 개발한다고 발표했다.
<인텔은 삼성전자 등 혁신 기업과 협력해 5G와 AI를 적용한 새 노트북 플랫폼 프로젝트 아테나를 개발한다고 발표했다.>

인텔도 새로운 5G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인텔은 5G와 인공지능(AI) 등 신기술을 적용한 차세대 노트북 플랫폼 '프로젝트 아테네' 개발 계획을 밝혔다. 인텔은 프로젝트 아테네를 사용하는 제품을 하반기에 출시하며, 삼성전자·델·구글·마이크로소프트(MS) 등과 협력한다고 설명했다. 인텔은 T모바일, 에릭슨 등과도 5G 기술 개발을 협력하고 있다.

이날 열린 버라이즌 기조연설에서도 5G가 집중 조명됐다.

한스 베스트베리 버라이즌 최고경영자(CEO)는 “5G가 모든 것을 바꿀 것”이라면서 “자율주행차가 서로 이야기하고, 원격진료나 가상현실(VR) 같은 새로운 영역이 급격히 발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5G 시대를 앞두고 기회를 발굴하려는 움직임도 분주했다.

국내에서는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과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CES를 찾아 5G 시대 비즈니스 모델 찾기에 나섰다. SK텔레콤은 SM엔터테인먼트와 협력, 5G를 활용한 차세대 엔터테인먼트를 전시했다. 네이버는 퀄컴과 함께 5G 기술을 적용한 '로봇팔'을 선보였다.

해외 미디어도 5G가 바꿀 세상에 관심을 표했다. 마크 톰프슨 뉴욕타임스 CEO는 버라이즌 기조연설에 나와 빠른 네트워크가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방식을 어떻게 바꿀지 테스트하는 '5G 저널리즘 연구소' 계획을 소개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