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택 중기중앙회장 "최저임금 차등화하고 주휴수당 재검토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이 정부와 정치권을 향해 최저임금 업종별·규모별 차등화와 주휴수당 재검토를 주문했다. 최근 급격하게 추진되는 노동정책의 현장 연착률을 위해 지금이라도 임금체계를 바로잡아야 한다는 지적이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는 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2019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2019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2019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박 회장은 “'스마트공장을 통한 혁신'과 '협동조합을 통한 협업'은 중소기업이 위기를 극복하고 재도약 할 수 있는 해결방안이 될 것”이라며 “늦어도 상반기 중에 노동문제 해결을 위한 조치가 마련되도록 정부와 국회의 관심과 도움을 부탁한다”고 요청했다.

아울러 “노동도 존중받고 시장도 함께 존중돼야 한다”며 “올해는 고용안정성과 노동 유연성이 균형 있게 논의되는 사회적 대타협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행사에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영문 관세청장, 정무경 조달청장 등이 참석했다.

국회에서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손학규 바른비래당 대표, 이정미정의당 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등이 행사장을 찾았다. 경제계에서는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장, 정윤숙 한국여성경제인협회장이 함께했다. 올해는 처음으로 한국노총에서 김주영 위원장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