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19]SK텔레콤, 국내외 모빌리티 기업·전문가 집단과 자율주행 협력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텔레콤이 9일(현지시간) CES 2019에서 국내외 모빌리티 기업 및 전문가집단과 자율주행 기술 및 서비스 제공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가운데), 존 포스터(John Foster) 죽스 최고재무책임자(오른쪽), 이현철 디에이테크놀로지 대표이사(왼쪽)가 자율주행 기술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3자
<SK텔레콤이 9일(현지시간) CES 2019에서 국내외 모빌리티 기업 및 전문가집단과 자율주행 기술 및 서비스 제공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가운데), 존 포스터(John Foster) 죽스 최고재무책임자(오른쪽), 이현철 디에이테크놀로지 대표이사(왼쪽)가 자율주행 기술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3자>

SK텔레콤이 9일(현지시간) 'CES 2019'에서 죽스(Zoox), 디에이테크놀로지 등 국내외 모빌리티 기업 및 서승우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가 창립한 토르드라이브(ThorDrive)와 자율주행 기술 및 서비스 제공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SK텔레콤은 디에이에크놀로지, 죽스와 국내 5세대(5G)이동통신 자율주행 서비스 상용화를 위해 협력한다. SK텔레콤과 디에이테크놀로지는 국내 서비스 개발 및 운영을, 죽스는 자율주행 기술 개발과 고도화를 추진한다.

3사는 △교통 약자 이동을 지원하는 자율주행 서비스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된 보안·관제 서비스 △자율주행 로봇 택시 등을 준비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자율주행차 '스누버'로 이름을 알린 토르드라이브와도 5G 자율주행 서비스 상용화를 추진한다.

양사는 △서울 도심 혼잡지역 대상 자율주행 셔틀 차량 구축 △도서 산간 지역 교통 약자 위한 자율주행 로봇 택시 공급 △물류·배송 기업과 연계한 '라스트 마일(고객에 상품을 배송하는 마지막 구간)' 자율주행 배송 상용화를 선보일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이를 위해 5G 차량통신기술(V2X), 고정밀지도(HD맵) 업데이트, 차량 종합 관리 서비스(FMS) 등 기술을 고도화한다. 토르드라이브는 자율주행 기술 및 소프트웨어 개발, 무인 자율주행 솔루션 고도화, 자율주행차량 공급 및 개조를 담당한다.

SK텔레콤 관계자는 “기업 국적과 규모를 막론하고 역량 있는 파트너와 협력을 강화해 자율주행 분야를 선도하겠다”면서 “자율주행 분야 선도를 위해서는 전문가 집단과의 협력도 필수”라고 말했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