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LG전자, 로봇 기술 공동 연구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 기술연구개발법인 네이버랩스는 LG전자 안내 로봇에 자사 위치·이동 통합 플랫폼 'xDM(eXtended Definition & Dimension Map)'을 적용하는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협력은 세계 최대 소비자 가전 전시회 CES 2019에 참가하는 양사가 상호 부스를 방문하며 결정됐다.

네이버랩스는 '생활환경지능'이라는 철학 아래 'xDM' 플랫폼을 중심으로 △3차원 실내 정밀지도 제작 로봇 M1 △3차원 초정밀 지도 제작 기술 'Hybrid HD Map(하이브리드 HD 맵)' 등 다채로운 혁신 기술을 전시했다.

xDM 플랫폼은 네이버랩스가 △지도구축 △측위 △내비게이션 분야에서 축적한 고차원 기술과 고정밀 데이터를 통합한 위치와 이동 통합 기술이다.

실제공간에서 실시간 이동 정보 파악, 정밀한 위치 인식, 3차원 고정밀 지도 구축, 자동 업데이트까지 가능해 다양한 서비스와 연구에 활용 가능하다.

xDM을 기반으로 제작된 'Wayfinding API(웨이파인딩 API)'는 고정밀 실내지도와 다양한 센서를 복합적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GPS가 약한 실내 공간에서도 실시간으로 정확한 길 안내를 구현할 수 있다.

이번 협력 핵심은 xDM을 LG전자 안내 로봇에 적용해 시너지를 확대하는 것에 있다. LG전자는 xDM 플랫폼을 도입해 안내 로봇 '에어스타'를 한 단계 더 진화시킨다.

네이버랩스는 LG 안내 로봇에서 수집한 다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xDM 플랫폼을 더욱 고도화시킬 계획이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은 “xDM 플랫폼은 실내외를 아우르는 정밀한 측위 기술과 실시간·실공간 데이터로 맥락을 이해하는 이동정보를 갖추고 있는 기술”이라면서 “로보틱스 기술 발전을 위해 양사 협력에 지속적인 노력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헤드는 “다양한 로봇 개발을 통해 일상 생활 속 기술 혁신에 노력하고 있는 LG전자와 협력해 생활환경지능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19 네이버 부스에 방문한 LG전자 관계자들이 네이버랩스 석상옥 헤드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순서대로 이동훈 LG전자 C-로봇개발팀장(책임),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전무), 석상옥 네이버랩스 헤드, 이재모 LG전자 로봇사업개발팀장(책임)). 사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19 네이버 부스에 방문한 LG전자 관계자들이 네이버랩스 석상옥 헤드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순서대로 이동훈 LG전자 C-로봇개발팀장(책임),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전무), 석상옥 네이버랩스 헤드, 이재모 LG전자 로봇사업개발팀장(책임)). 사>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