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맥스, 임직원 마음 담은 기부품 전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구강서 조이맥스 경영지원실장(왼쪽)과 조성결 밀알복지재단 국내지원팀장.
<구강서 조이맥스 경영지원실장(왼쪽)과 조성결 밀알복지재단 국내지원팀장.>

조이맥스가 임직원이 기증한 물품을 굿윌스토어에 전달했다.

밀알복지재단에서 운영하는 굿윌스토어는 소매유통과 장애인 직업재활시설을 결합한 생활재활용품 소매판매점이다. 장애인에게 일자리 창출과 자립 기반을 지원하는 장애인 직업재활시설이다.

한 달 동안 조이맥스 및 자회사 조이스튜디오 임직원이 가방, 운동화, 게임CD 등 총 208점을 모았다. 기부금은 장애로 재활치료와 수술이 필요한 저소득 가정 장애아동·청소년 치료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이길형 조이맥스 대표는 “임직원 자발적 선행에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선한 영향력을 줄 수 있는 지속적인 나눔 가치를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