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세계 2위 중국 제약시장 진출…연내 중국 합작법인 설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셀트리온그룹 서정진 회장이 1월9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셀트리온그룹의 신성장동력에 대해 설명하고있다.
<셀트리온그룹 서정진 회장이 1월9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셀트리온그룹의 신성장동력에 대해 설명하고있다.>

셀트리온이 중국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중국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9일(현지 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 참석해 세계 2위 규모 제약시장인 중국에서 바이오 사업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은 중국 합작법인을 설립할 계획이다. 서 회장은 “중국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협상을 활발히 진행 중으이다. 이르면 올해 합작법인 설립이 마무리될 것”이라면서 “고가 바이오의약품을 사용하지 못했던 중국 환자들이 합리적인 가격에 바이오시밀러 제품을 이용하도록 약가 등을 통한 환자 접근성 제고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글로벌 제약시장은 2005년 이후 연평균 6% 대 안정적인 성장세다. 2020년에는 1조4300억 달러(한화 약 1650조원)에 이를 것이란 전망이다. 이중 중국 시장은 미국(2020년 약 580억 달러 규모, 점유율 40.5%)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 시장(170억 달러, 11.8%)으로 성장세다.

셀트리온은 2017년 중국식품약품감독관리국(CFDA)으로부터 램시마 임상시험(IND)을 승인받아 임상을 진행 중이다. 이는 중국에서 해외 기업 바이오시밀러가 임상승인을 획득한 첫 사례다.

서 회장은 케미컬의약품 사업 진출 중요성도 피력했다. 그는 “케미컬의약품 시장은 약 1000조원 규모로 전 세계 제약시장 매출 3분의 2을 차지한다”면서 “2015년 셀트리온제약 청주공장을 준공했다. 에이즈 치료제를 중심으로 시장성이 높은 의약품 포트폴리오를 완성했다”고 설명했다.

성과도 꾸준히 나온다. 그는 “셀트리온제약 청주공장 미국 FDA cGMP 승인 획득과 유럽 규제기관(MHRA) 실사 완료로 글로벌 케미컬의약품 공급 준비를 완료했다”면서 “지난해 첫 화학의약품 에이즈치료제 '테믹시스'도 미국 FDA로부터 허가받고, 국제조달 시장 공급자로 선정돼 올 케미컬의약품 분야에서 매출이 본격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셀트리온은 유럽 등에서 바이오시밀러 직판 시스템을 시작한다. 서 회장은 “지난해 유럽 허가를 신청한 램시마SC가 도약 구심점이 될 것”이라면서 “램시마SC 허가 후 유럽을 시작으로 글로벌 직판 시스템을 완성해 그룹을 글로벌 바이오제약기업으로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램시마SC는 셀트리온의 첫 번째 바이오시밀러 램시마를 사용하기 쉽도록 피하주사로 만든 제품이다. 셀트리온그룹은 램시마SC 연내 허가를 기다린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