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모빌리티 혁명...달리지 않고 하늘 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래 모빌리티에 변혁이 예고됐다. 바퀴로 땅을 달리는 자동차가 아니라 하늘을 나는 '플라잉카'가 대거 등장했다. 안정성 입증과 제도 문제 등으로 당장 상용화는 어렵지만 기존에 보여 준 콘셉트 수준을 넘어 시연이 가능한 수준으로 진화, 주목된다.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에서 자가용자율항공기(PAV)가 다수 등장, 눈길을 끌었다.

일명 플라잉카(비행차)로 불리는 이들 제품이 상용화되면 이동 수단에 변혁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러시아 호버서프가 공개한 호버바이크
<러시아 호버서프가 공개한 호버바이크>

러시아 기업 호버서프는 하늘을 나는 비행오토바이 '호버바이크'를 선보여 주목받았다. 무게는 114㎏이다. 4개 프로펠러를 장착했다. 지상 5m 높이까지 상승, 최고 속도 96㎞로 비행한다. 비행 시간이 10~30분으로 짧은 것이 단점이다.

이 제품은 지난해 말부터 판매를 시작했고,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경찰이 상용화하겠다고 밝혀 화제가 됐다. 두바이 경찰은 2020년 현장 투입 목표로 훈련을 하고 있다.

상용화를 목표로 개발되고 있는 제품도 많았다.

벨 넥서스는 우버와 함께 드론 택시를 상용화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벨 넥서스는 우버와 함께 드론 택시를 상용화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미국 벨 넥서스는 하이브리드 드론 택시 콘셉트 모델을 공개했다. 벨은 헬리콥터, 수직이착륙 항공기 등을 제조해 왔다. 기체에는 승객 4명과 조종사 1명이 탑승할 수 있다. 무게는 272㎏이며, 6개 초대형 로터가 달렸다. 건물 옥상 등에서 수직으로 이착륙한다. 다른 드론처럼 원격 조종과 무인 주행이 가능하다. 전시한 제품은 실제 날지 못하지만 드론에 탑승할 수 있도록 해서 관람객이 몰렸다.

내년부터 시험 비행에 나서며, 자동차 공유 업체 우버와 협력해 2025년께 상용화할 계획이다. 벨이 제조한 기체를 우버가 운송 사업에 활용하는 형태다.

벨 관계자는 “드론 택시는 2020년대 중반쯤 상용화될 것”이라면서 “상용화 초반에는 자율비행을 하더라도 관리자가 탑승하지만 앞으로 완전자율비행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팔 브이 리버티 콘셉트 사진
<팔 브이 리버티 콘셉트 사진>

네덜란드 업체 팔 브이(Pal-V)는 '팔 브이 리버티'라는 플라잉카를 개발하고 있다. 관람객이 가상현실(VR) 시뮬레이터로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팔 브이 리버티는 시속 160㎞로 최대 500㎞까지 비행할 수 있다.

팔 브이 관계자는 “미래 드론이 아닌 상용화를 위한 드론을 만드는 것은 도전 과제”라면서 “플라잉카는 규제 때문에 설계뿐만 아니라 모든 과정에서 안전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미국 드론 제조사 일렉트라플라이도 플라잉카 '일렉트라플라이' 프로토타입을 전시했다. 여러 대 로터를 활용하는 멀티콥터 형태로, 하이브리드 전기를 활용한다.

제이슨 버지스 일렉트라플라이 공동창업자는 “전시한 기체는 초기 프로토타입으로 비행 테스트를 준비하고 있다”면서 “일렉트라플라이는 개인 운송, 배달, 수색, 구조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기업 디스이즈엔지니어링도 플라잉카 콘셉트 모델을 공개했다. 네 개 로터와 고정익이 모두 달린 하이브리드 드론이다. 로터가 수직 이착륙을 돕는다. 기체가 뜬 뒤에는 로터가 수평 상태에서 수직으로 접히면서 뒤 방향으로 추진력을 더한다.

홍유정 디스이즈엔지니어링 대표는 “로보틱스 사업부 중장기 목표는 PAV 상용화를 선도하는 것”이라면서 “세상에 없는 드론을 인간 삶 개선에 꼭 필요한 제품으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 오대석기자 od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