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신년회견]문 대통령 "2차 북미정상회담 임박…회담 후 김정은 답방 기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중국 방문이 2차 북미정상회담이 임박했다는 징후라고 판단하면서, 북한이 보다 과감하게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김 위원장이 보낸 친서에 대한 답장은 북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의자를 직접 택하고 있다.<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의자를 직접 택하고 있다.<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새해 초부터 중국을 방문한 것에 대해 “제 2차 북미 정상회담이 가까워졌다는 것을 보여주는 징후”라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8일 베이징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4차 정상회담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의 방중은 제2차 북미정상회담 성공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아마도 이쯤되면 정말 머지 않아 제 2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북미 고위급 협상 소식을 듣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선언적 결과에 그쳤던 1차 회담보다 2차 회담에서는 완전한 비핵화와 대북제재 완화 등 구체적인 의제가 논의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대북제재를 빠르게 해결하기 위해서는 북한이 실질적으로 비핵화 조치를 취해야 하며, 미국은 비핵화를 독려하기 위한 상응조치가 필요하다는 인식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이 2차 북미정상회담의 가장 중요한 의제가 될 것이며, 늦어진 만큼 긍정적으로 해석해도 좋지 않을까 싶다”고 부연했다.

대통령은 북한의 영변 비핵화 등 진전된 비핵화 조치와 미국의 일부 대북제재 완화와 같은 상응조치를 '패키지딜'로 추진하는 방안을 적극 설득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설득하고 중재하겠다”고 답했다.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의 협력은 2차 북미회담의 성공적 개최가 없이는 안 된다는 점에서 앞으로도 문 대통령의 '중재 역할'은 더 강화될 전망이다. 종전선언은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경우 입장 차이가 좁혀질 것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 시기는 2차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진 직후가 될 것임을 시사했다. “제2차 북미정상회담과 연동되는 것이기 때문에 북미(회담이) 먼저 이뤄지고 나면 그 이후 답방은 순조롭게 추진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2차 북미 회담 후 어떻게든 남북정상이 마주앉아 북미회담 내용을 공유하면서 남북발전을 이야기 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 위원장의 친서에 대한 답장을 전달했다고 처음으로 밝혔다. 다만 외교 관례상 친서 내용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문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 프로세스에서 주한미군과 괌·일본에 배치된 미 전략자산 등은 상응 조치와 연계될 가능성이 낮다고 내다봤다. 그는 “주한미군이라든지, 미국 괌이나 일본 등에 배치된 여러 전략자산은 북한과 연결된 게 아니라 동북아 전체 안정과 평화를 위해서 존재하는 것”이라며 “북미간의 비핵화 대화 속에 상응 조건으로 연계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지난해 일군 한반도 평화 분위기를 토대로 경제의 새로운 활력을 모색하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전제조건과 대가 없는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 의사를 밝힌 만큼 남북 경협 확대에 더욱 힘을 쏟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의 재개를 위해 북한과 사이에 풀어야 할 과제는 해결된 셈”이라면서 “남은 과제인 국제 제재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