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의료정보 활용·보호 두 마리 토끼 잡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대병원이 연구목적 의료정보 활용 강화를 목적으로 시스템과 프로세스를 개선한다. 국내 최대 규모 환자정보를 보유한 만큼 연구자원 활용성을 높이고, 정보보호·윤리 의식 함양까지 시도한다.

서울대병원은 11일 어린이병원 임상 강의실에서 '2019 서울대병원 미래 정보화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행사는 국가 진료정보 표준과 진료정보 교류, 빅데이터 플랫폼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스마트 임상시험과 빅데이터 △서울대병원 빅데이터 플랫폼 발전방향 △진료정보교류와 의료정보 표준 △해외연자 발표 △진료정보 교류 발전 방향 등 다섯 개 세션으로 구성됐다.

보건의료 산업과 연구 과정에 '데이터'는 핵심 자산이다. 진료, 연구 데이터를 확보한 병원은 활용과 보호라는 과제를 안는다. 서울대병원은 연구 활성화를 위한 임상데이터웨어하우스(CDW) 시스템과 데이터 활용 심사체계를 갖춰 대응한다.

작년 6월 개발을 마친 'SUPREME'은 데이터 검색, 조회, 쿼리 작성, 추출, 관리한다. 전자의무기록(EMR)데이터를 영역별로 구분해 제공한다. 코호트 관리와 검색이 편리하며 상대적 시계열 검색, 데이터필드 연산·집합연산을 이용한 검색 기능도 특징이다. 임상연구심의위원회(IRB) 심의번호를 입력해야 식별된 환자 정보를 조회하도록 보안을 강화했다. 하루 평균 30~50건 접속이 이뤄진다.

이해영 서울대병원 정보화부실장은 “2017년 연구자료 요청은 2012년 대비 54%가 증가할 정도로 수요가 높은데, 데이터 활용을 높이는 플랫폼으로 SUPREME이 구축됐다”면서 “반기별 오프라인 교육과 상시 온라인 교육으로 연구자 이해도를 높이고, 시스템 역량을 높이기 위해 부분 유료화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서울대병원은 연구자가 빅데이터 연구에 필요한 데이터 신청 시 별도 위원회 심의를 받도록 한다. 연구 윤리·법률 준수와 체계적 데이터 관리가 목적이다. 빅데이터 운영위원회는 연구자가 신청한 데이터를 목적, 사용방법 등을 심의한다. 심의 통과 후 데이터 전달에 그치지 않고, 데이터를 이용하는 연구진, 서버 등을 유효기간 동안 관리한다.

고태훈 서울대병원 정보화실 연구교수는 “연구자는 고수준 대용량 데이터, 연구용 데이터 생성을 위한 코디네이팅이 필요하며, 병원은 개인정보, 의료 데이터 보안과 감시가 요구돼 가치가 상충될 수 있다”면서 “연구진과 병원 사이 가치 충돌을 조정하고, 빅데이터 추출 기반을 확충하는 차원에서 빅데이터 운영위원회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