융기원, '37차 융합연구포럼' 개최...헬스케어 동향·도정 활용 모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융기원 제37회 융합연구포럼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했다.
<융기원 제37회 융합연구포럼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했다.>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이하 융기원)은 지난 11일 4차 산업혁명의 핵심분야인 헬스케어 기술개발 현주소와 도정 활용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37차 융합연구포럼'을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포럼은 4차 산업혁명시대 최신 과학기술을 이슈로 산학연 융합연구 성과를 공유하고 공동연구와 협력방안 등을 모색하는 교류의 장으로 융기원이 매년 개최한다. 이번 37회 포럼은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으로 첫 해를 맞이한 융기원이 새로운 비전인 '공공융합플랫폼'과 이와 관련된 의료데이터 기반 헬스케어 기술개발 최신 동향을 공유하고 지역사회 적용을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교류 장으로 마련됐다.

이 날 행사는 지능형 헬스케어 관련 전문가 초청 강연에 이어 융기원 연구사업 발표와 공공융합플랫폼 시뮬레이션 시연회 순으로 진행됐다.

정택동 융기원 원장은 개회사에서 “경기도 공공기관으로 첫 해를 맞이한 융기원이 4차 산업혁명시대에 새로운 산업과 일자리를 만들 수 있는 방안으로 공공융합플랫폼을 비롯해 공공분야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면서 “이와 관련된 최신기술을 공유하고 협력을 모으는 융합연구포럼에 계속적인 관심과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조광주 경과위 위원장은 축사에서 “이번 융합연구포럼이 헬스케어 분야와 도정활용 방안에 대해 모색하는 자리로 마련되 많은 도의원이 참석하며 큰 관심을 보여준다”면서 “전문가외에 일반인도 과학기술과 소통하고 공감하고 배우려는 인식이 매우 높아졌고, 이러한 관심이 우리나라 성장에 밑바탕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문가 초청강연에는 박래운 아주대 교수와 성우경 전자부품연구원 센터장이 '공통데이터모델 기반 분산연구망:글로벌 헬스케어 빅데이터 공급망'과 '비침습 현장진단·자가진단 바이오센서 기술 소개'를 주제로 강연했다.

이날 전문가 강연 뒤에는 융기원이 추진 중인 '공공융합플랫폼 시뮬레이션' 공간에서 시연회가 열렸다. 시연회에서는 인공지능(AI) 기반으로 사람과 사물을 인식하는 컴퓨터비전기술, 리빙랩기술, 사물인터넷(IoT) 기반 미세먼지, 대기질 측정 기술, 3차원 가상공간 디지털 트윈기술을 선보였다.

융기원 공공융합플랫폼은 공공 데이터를 활용해 고령, 보육, 안전 등 다양한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융합연구개발 플랫폼을 말한다. 융기원은 공공 과학기술을 통해 도민 삶과 질 향상이 목표다. 새로운 산업생태계 조성, 일자리 창출 등 경기도와 대한민국 경제발전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