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투자뉴스]대한유화, "미/중 무역 분쟁 …" BUY-교보증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과 금융AI전문기업 씽크풀의 증시분석 전문기자 로봇 ET가 쓴 기사입니다

교보증권에서 14일 대한유화(006650)에 대해 "미/중 무역 분쟁 타결 최대 수혜, "매수" 유지"라며 투자의견을 'BUY'로 제시하였고, 아울러 목표주가로는 240,000원을 내놓았다.

교보증권 손영주 애널리스트가 동종목에 대하여 이번에 제시한 'BUY'의견은 교보증권의 직전 매매의견에서 큰 변화없이 그대로 유지되는 것이고 전년도말의 매매의견을 기준으로 볼때도 역시 '매수'의견이 계속 유지되고 있는 상태이다. 그리고 최근 분기내 발표된 전체 증권사 리포트의 컨센서스와 비교를 해볼 경우에 오늘 발표된 투자의견은 전체의견에 수렴하고 있어, 이번 의견은 시장의 평균적인 기대감이 객관적으로 표현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목표주가의 추이를 살펴보면 최근 3회이상 지속적으로 낮아지고 있는데, 이번에는 목표가의 하락폭이 다소 완화되는 모습이다. 또한 전일 종가 기준으로 볼때 동종목의 현주가는 이번에 제시된 목표가 대비 55.3%의 저평가 요인이 존재한다는 해석이 제시되고 있다.



◆ Report briefing

교보증권에서 대한유화(006650)에 대해 "지난 해 동사 주가 급락(18년간 주가수익률 △41.7%)의 주된 요인은 납사가격 급등 및 미/중 무역 분쟁 우려로 요약. 10월 이후의 "납사가격 급락"이라는 주가 상승 동인(動因) 발생불구, 미/중 무역 분쟁 불확실성 지속 및 4분기 실적 급감 부담으로 인해 지난 해 말까지 주가 부진"라고 분석했다.

또한 교보증권에서 "4분기 실적은 매출액 5,546억원(QoQ -14.0%), 영업이익 391억원(YoY -650억원, QoQ-485억원), PP(+20$/톤) 스프레드 개선 불구, ① 9~10월 600$/MT 후반 고가 납사 투입에 따른 재고관련손실, ② 전분기 대비 주력 제품 스프레드(에틸렌<-276$/톤>·부타디엔<-576$/톤>·HDPE<-9$/톤>·MEG<-69$/톤>) 악화, ③ 보수주의 관점의 재고평가손(시장가격보다 높은 원가의 <반>제품 평가감) 반영으로 인해 큰 폭 감익"라고 밝혔다.
◆ Report statistics

교보증권의 동종목에 대한 최근 1년동안의 투자의견은 전체적으로 큰 변화없이 유지되고 있다. 목표주가는 2018년3월 410,000원까지 높아졌다가 2018년10월 260,000원을 최저점으로 목표가가 제시된 이후 최근에 240,000원으로 새롭게 조정되고 있다.
한편 증권정보제공 업체인 씽크풀에 따르면 동사에 대한 컨센서스는 '매수'이고 목표주가의 추이를 살펴보면 최근 3회이상 지속적으로 낮아지고 있는데, 이번에는 목표가의 하락폭이 다소 완화되는 추세이다.

<컨센서스 하이라이트>

 컨센서스최고최저
투자의견매수BUY(유지)BUY(유지)
목표주가227,000280,000200,000
*최근 분기기준
오늘 교보증권에서 발표된 'BUY'의견 및 목표주가 240,000원은 전체의견에 수렴하면서 시장의 평균적인 기대감이 비교적 객관적으로 표현된 것으로 풀이되며 목표가평균 대비 5.7% 초과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참고로 최근에 목표주가를 가장 공격적으로 제시한 NH투자증권에서 투자의견 'BUY(유지)'에 목표주가 280,000원을 제일 보수적인 의견을 제시한 삼성증권에서 투자의견 'BUY'에 목표주가 200,000원을 제시한 바 있다.

<교보증권 투자의견 추이> 
의견제시일자투자의견목표가격
20190114BUY240,000
20181024BUY260,000
20180827TRADING BUY330,000
20180619BUY370,000
20180503매수(유지)410,000
<최근 리포트 동향>
의견제시일자증권사투자의견목표가
20190114교보증권BUY240,000
20190108키움증권BUY(MAINTAIN)220,000
20190108하나금융투자BUY200,000
20181210KTB투자증권BUY(상향)200,000

(씽크풀에서 제공하는 컨센서스는 국내 전증권사에서 발표되는 기업분석 리포트 및 코멘트를 실시간으로 통계/분석처리되고 있습니다.)


증시분석 전문기자 로봇 ET etbo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