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금융지주 "김태오 회장 겸직, 독점 여지 없다 "...사외이사 제도 쇄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DGB금융지주 자회사최고경영자후보추천위원(자추위)가 김태오 회장의 DGB대구은행장 겸직에 대해 '권력 독점은 없다'는 입장을 14일 밝혔다.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앞서 자추위는 지난 11일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을 대구은행장으로 추천하고 2020년 12월31일까지 겸직체계를 이어가기로 결의했다.

DGB금융지주 관계자는 “김태오 회장 취임 이후 추진된 지배구조 선진화 작업에 따라 이사회의 경영감시 기능이 대폭 강화됐고 겸직체계가 2년 한시적인 것을 감안하면 권력집중에 따른 폐단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DGB금융그룹은 주주 및 서치펌 추천, 외부 인선자문위 검증을 거쳐 독립적인 전문가로 사외이사를 선임할 예정이다. 그 수도 5명에서 7명으로 확대한다.

사외이사가 제대로 경영감시를 할 수 있게 지주 이사회 내 사외이사 회의체를 신설한다. 감사위원회 산하에 내부감사책임자와 정도경영팀을 신설, 회장을 포함한 모든 최고경영자(CEO) 부정부패를 감시한다. 차기 CEO 육성 및 관리 역시 사외이사들이 중심이 된 이사회 내 위원회에서 담당한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