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삼성전자, 첫 5G폰 '갤럭시S10 엑스(X)'로 최종 확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디스플레이 지문인식·6개 카메라 앞세워 3월 말 국내 출격

삼성전자가 글로벌 미디어·파트너에 배포한 갤럭시S10 언팩 초대장.
<삼성전자가 글로벌 미디어·파트너에 배포한 갤럭시S10 언팩 초대장.>

삼성전자의 첫 5세대(5G) 스마트폰 모델명이 '갤럭시S10 엑스'로 최종 확정됐다. 갤럭시S 시리즈 10주년 기념작이라는 점을 감안해 'X(로마숫자 10)'을 강조하는 동시에 경험(eXperience), 확장(eXpand) 등 의미도 담았다. 국내에는 3월 말 출시한다.

갤럭시S10 엑스는 세계 최초의 5G 네트워크 지원은 물론 디스플레이 지문 인식 센서, 6개 카메라, 1테라바이트(1TB) 내장 메모리 등 메가톤급 스펙을 갖췄다. 소비자 스마트폰 사용 패턴에 맞춰 각종 성능·기능을 자동 세팅하는 '라이프패턴'(가칭)이 탑재된다.

삼성전자는 첫 5G 스마트폰을 갤럭시S10 엑스로 확정하고 스펙, 기능 등 주요 내용을 이동통신 서비스 3사에 전달했다. 갤럭시S10 엑스는 역대급 스펙을 갖췄다. 6.7인치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와 엑시노스 5100 칩셋, 후면 쿼드카메라(4개 렌즈)와 전면 듀얼카메라(2개 렌즈) 등 카메라 6개를 장착했다. 이와 함께 5000mAh 대용량 배터리와 10GB 이상 램(RAM), 1TB 대용량 메모리를 탑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갤럭시S10 엑스 비밀병기는 '라이프패턴' 모드다. 인공지능(AI) 기반으로 소비자 스마트폰 이용 패턴에 맞춰 스마트폰 기능을 자동화하는 기술이 처음 적용된다.

스마트폰이 개인의 생활밀착형 필수품이라는 점을 고려한 판단이다. 이용자가 스마트폰에 적응하는 게 아니라 스마트폰이 이용자에게 맞추는 전례 없는 방식을 선보인다. 이통사는 “갤럭시S10 엑스가 역대급 스펙과 차별화 기능을 탑재했다”고 평가했다.

갤럭시S10 시리즈는 롱텀에벌루션(LTE) 버전인 △갤럭시S10 라이트 △갤럭시S10 △갤럭시S10 플러스와 5G 버전인 △갤럭시S10 엑스 등 4종의 라인업으로 구성된다. 삼성전자는 제품별 타깃 시장을 세분화, 판매량을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이통사 고위 관계자는 14일 “삼성전자와 갤럭시S10 LTE 버전은 3월 초, 5G 모델은 3월 말 국내 출시하는 일정을 놓고 협의했다”고 밝혔다.

갤럭시S10 라이트, 갤럭시S10, 갤럭시S10 플러스 3종은 3월 8일 출시하는 일정으로 잠정 결정됐다. 5G 버전 갤럭시S10 엑스는 3월 29일부터 판매한다. 개시 출고가는 저가형 모델이 80만~90만원대, 최고가 모델이 160만~180만원대가 유력하다.

삼성전자는 다음 달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언팩 행사를 열고 갤럭시S10 시리즈를 공개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미국 언팩에서 공개하는 신제품 정보를 알려주긴 어렵다”면서도 “MWC 2019에서는 (스마트폰 관련) 별도 언팩이나 기자간담회가 예정돼 있지 않다”며 미국 언팩 행사에서 다수 신제품 등장을 예고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