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탄력근무제, 경제활력과 직결…단위기간 확대 속도 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탄력근무제 단위기간 확대는 경제 활력과 직결되는 문제”라며 “단위기간 확대를 위해 속도를 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이하 경사노위) 사무실에서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과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탄력근무제 단위기간 확대가 2월 말까지는 꼭 입법 완료 될 수 있도록 저도 노력하고 경사노위에서도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를 위해 이달 말, 필요하다면 다음 달 초까지 주요 내용이 마무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사회적 빅딜'을 강조하며 “필요하면 탄력근무제 단위기간 확대와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 두 가지를 주고받으면서 타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주노총)은 경사노위에는 참여하지만 탄력근무제 단위기간 확대, 노동계가 배제된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편은 저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문 위원장은 홍 부총리와 만나 “경사노위 산하위원회에서 1월 중 합의를 목표로 탄력적 근로시간제, ILO 핵심협약과 관련해 활발히 논의 중”이라며 “필요하다면 두 가지 사안을 포함한 노사간 패키지 합의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경제 활력 제고, 노동권 존중 등 차원에서 양 사안이 2월 국회에서 차질 없이 처리되기를 희망한다”며 “경사노위에서 이른 시일 내 합의안이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올해 공유경제 등 이해관계가 갈리는 문제에 대해서 사회적 대화를 활발히 추진할 것”이라며 “경영계 뿐 아니라 노동단체 등 누구와도 만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