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탄성심병원, AI로 의무기록 작성시간 4분의 1 단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종한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외과 교수가 음성인식 수술기록지를 작성하고 있다.
<김종한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외과 교수가 음성인식 수술기록지를 작성하고 있다.>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원장 이성호)은 인공지능(AI) 의료녹취 솔루션을 도입, 진료·수술 의무기록 작성시간을 최대 4분의 1로 단축했다고 21일 밝혔다.

AI 음성인식 의무기록 시스템은 애플리케이션(앱)에 연결된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말을 하면 자동으로 텍스트로 변환된다. 수술이나 회진 후 작성하는 수술기록지, 경과기록지를 음성언어로 작성한다. 한국어와 영어를 혼용하는 진료환경 특성을 고려, 두 가지 언어를 함께 사용해도 상황에 맞게 문서화한다. 의료계에서 많이 사용하는 약어, 의학전문 용어도 인식한다.

회진 경과기록지 작성 시에도 환자와 면담 과정을 기록하거나 면담이 끝난 뒤 음성언어로 작성 가능하다. 저장된 문서는 전자의무기록(EMR)으로 전송해 환자 정보에 축적된다.

동탄성심병원은 4개월간 준비과정을 거쳐 3개 진료과, 6명 의료진을 선정했다. 1만2000개 문장을 녹음해 AI 시스템에 학습 시켰다.

한 달간 사용한 결과 음성 인식률이 90%를 기록했다. 실시간으로 음성언어를 인지해 의무기록을 작성함에 따라 기존 대비 작성시간이 3~4분의 1로 단축됐다. 의사 1명당 의무 기록지 작성시간은 하루 평균 25분, 한 달로 계산하면 500분이 줄었다. 적시에 환자상태를 기록해 수술기록 작성시한 준수율도 100%로 나타났다. 기존 6명이던 사용 인력도 연내 20명까지 확대한다.

신동우 동탄성심병원 외과 교수는 “AI 음성인식 기록시스템을 도입해 효율적으로 시간을 운영하며, 진료와 연구시간을 확보하게 됐다”면서 “의료서비스 질을 향상하고 환자 만족도도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