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속도 줄어든 중국 첨단산업 생산, "미중무역전쟁 여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경기 하강에 미중무역전쟁 영향까지 더해져 첨단산업 부문 생산도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3일 보도했다.

SCMP가 인용한 중국 국가통계국의 2018년 12월 산업생산 통계치에 따르면 지난달 중국의 산업용 로봇 생산은 전년 동월과 비교해 12.1% 급감했다.

지난달 스마트폰, 컴퓨터, 전자기기 등에 사용되는 집적 회로(IC) 생산량도 전년 동월 대비 2.1% 감소했다.

중국 정부로부터 전폭적 지원을 받는 전기차 등 신에너지 자동차 생산은 지난달 15.5% 성장하는 데 그쳤다. 이는 전달의 24.6%에 비해 성장 폭이 크게 하락한 것이다.

지난달 전반적 산업생산 증가율도 5.7%로 전달(5.4%)을 제외하고는 연중 최저 수준을 나타냈다. 미국과 그 동맹국의 견제로 첨단기술을 습득할 수 있는 해외 선진기업의 인수·합병(M&A)이 갈수록 어려워지며, 스마트폰, PC, 자동차 등의 국내외 수요 감소도 큰 타격을 줬다.

일부는 미국의 고율 관세 부과를 피해 첨단산업마저 해외로 생산기지를 이전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

ING 그룹의 아이리스 팡 이코노미스트는 "중국 정부는 산업용 로봇 등의 자본투자가 늘어나기를 바라지만, 이들을 제조하는 기업들은 무역전쟁을 피해 베트남 등으로 생산기지를 옮기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자동차 수요가 둔화하는 가운데 전기차 구매에 정부 보조금이 줄어드는 것도 전기차 생산에 큰 타격을 줄 전망이다. 중국 정부의 단계적 보조금 감축 정책으로 현재 전기차 한 대당 6만 위안(약 1000만원)인 보조금이 내년에는 완전히 중단될 전망이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