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G7 정상회의서 거대 플랫폼 기업 시장과점 규제' 논의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미국 아마존 등 '플랫폼(PF)'로 불리는 거대 IT기업의 시장 과점으로 인해 빚어지는 여러가지 문제들을 규제하기 위한 국제경쟁 규칙 제정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8월 프랑스에서 열릴 주요 선진7개국(G7) 정상회의에서 PF 시장과점에 따른 문제들을 논의하는 방향으로 조정이 이뤄지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24일 보도했다.

경쟁 규칙이 나라마다 다르면 기업의 공정한 경쟁이 이뤄질 수 없다는 인식에 따라 경쟁 규칙을 통일해 기업의 신규참여를 촉진, 기술혁신으로 이어지도록 하기 위해서다.

PF는 정보기술과 데이터를 이용, 인터넷상에 서비스 무대를 제공하는 사업자를 가리킨다. 'GAFA'로 불리는 미국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 애플이 대상이다.

PF는 사업확장비용이 제조업 보다 훨씬 적고 제공하는 서비스가 편리하고 새로운게 아니면 단기간 과점화가 일어나기 쉽다. 또 이용자의 구매이력 등 개인 정보를 수집해 무단 이용할 위험성도 지적되고 있다.

일본은 PF가 부당하게 정보를 수집할 경우 독점금지법이 금하는 '우월적 지위 남용'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런 문제들을 G7 정상회의에 주요 의제로 올리는 방향으로 각국 규제당국간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 기존 규제를 보완하거나 새로운 규제 도입 방안도 논의대상이다.

다만 G7 참가국의 입장에는 차이가 있다. 유럽은 작년 4월 현재의 규제안을 발표했지만, GAFA가 자국기업인 미국은 규제에 소극적이다. 또 정부 차원에서 PF기업을 육성하는 중국은 G7에 참가하지 않는다.

일본 공정거래위원회는 23일 PF가 거래기업과 이용자에게 불리한 계약을 강요하는지 등에 관한 대규모 실태조사에 나섰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