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아마존, 자율주행 로봇 배달 서비스 '스카우트' 첫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회사 아마존이 자율주행 로봇을 이용한 새로운 배송시스템을 공개했다.

AP통신 등 외신은 23일(현지시간) 아마존이 미국 워싱턴주 스노호미시에서 고객이 주문한 패키지를 현관 앞까지 배달해주는 자율주행 로봇을 시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마존이 공개한 사진에 따르면 자율주행 로봇은 작은 냉장박스 크기에 연한 파란색 상자 모양으로 6개의 바퀴가 달려있다.

아마존 스카우트 (Amazon Scout), 출처: 아마존 블로그
<아마존 스카우트 (Amazon Scout), 출처: 아마존 블로그>

로봇은 바퀴를 이용해 도로와 보도를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있다. 아마존에 따르면 사람의 걷는 속도와 비슷하다. '아마존 스카우트(Amazon Scout)'라고 이름 붙인 이 로봇은 현재 6대로 시험을 시작했다.

아마존은 스카우트가 스스로 배달 동선을 따라 움직이지만, 처음에는 아마존 직원이 로봇과 동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 서비스가 앞으로 어떻게 작동할 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전자상거래업계는 라스트마일(고객이 현관에서 제품을 수령하는 배송의 가장 마지막 단계)을 혁신하기 위해 다양한 첨단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아마존은 현관문과 차량 트렁크에 이어 차고문까지 열어 상품을 고객에게 전달하는 새로운 배송 시스템을 공개하기도 했다.

스카우트는 보행자와 애완동물 등을 피해 움직일 수 있으며, 배송 주소지에 도착하면 고객이 배송상품을 확인할 수 있도록 스스로 해치를 연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