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리오, 글로벌 OTC마켓 글로빗 등 50억 투자 유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크로스체인테크놀로지 (정상호 대표) 델리오가 IBFC 글로벌 OTC마켓 글로빗 등으로부터 50억 투자 유치를 받았다고 밝혔다.

델리오와 글로빗의 투자 체결식
<델리오와 글로빗의 투자 체결식>

델리오는 상거래 결제 전용 토큰 SSC(스테이블 스테이크 코인)을 기반으로 DaaS 솔루션이다. 기업들이 간편하게 자체 토큰을 발행 및 운영하는 동시에 개방된 연합 토큰 생태계를 가능하게 해주는 상거래 지불결제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델리오 SSC토큰은 기존 결제용 토큰의 원토큰 문제(One-Token Problem)을 해결하고 기업들이 댑(Dapp)이나 메인넷(Main-net )을 개발하지 않고도 ASP 방식으로 쉽게 자사 토큰을 발행할 수 있다. 델리오는 1분기 내에 글로벌 10위권 내 암호화폐 거래소 2~3곳에 상장될 예정이다.


글로빗은 장외거래, 투자서비스, C2C거래를 전문으로 제공하는 OTC전문 마켓으로 성장세가 주목된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는 최근 기관 투자자들이 거래량의 제한이 있는 암호화폐 거래소보다 장외거래(OTC) 시장을 통한 암호화폐 거래를 선호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영국 시장조사업체인 탭그룹(Tabb Group)은 2018년 보고서를 통해 암호화폐 OTC 시장에서 거래되는 비트코인 일일 거래량이 거래소를 통해 거래되는 일일 거래량의 2~3배에 달하는 수치라고 분석할 정도로 장외거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글로빗 김일강 대표는 “델리오는 성장성 및 실현 가능성, 토큰이코노미 및 알고리즘, 프로젝트팀의 신뢰성, 기술 및 커뮤니티 규모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투자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델리오 정상호 대표는 “델리오는 중국과 아시아 지역의 거래소들에 상장을 진행하면서 델리오 서비스 현지화를 진행할 계획이다. 현재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현지의 투자자들과 비즈니스 파트너들도 확대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향선 기자 (hyangseon.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