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융합품질인증' 신청 쇄도···융·복합 제품 급증 전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ICT융합품질인증' 신청 쇄도···융·복합 제품 급증 전망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제품과 서비스가 급증할 전망이다.

ICT 융합 제품·서비스 사업화와 판로 개척을 지원하는 'ICT융합품질인증' 제도가 조달청 '우수조달물품 지정제도' 지정신청 대상에 포함되며 인증을 준비하는 기업이 빠르게 늘고 있다.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 따르면 이달에만 10여개 기업이 ICT융합품질인증을 신청했다. 지난해까지 연평균 인증 건수가 12.5건에 불과하고 상반기엔 신청조차 전무했던 것을 감안하면 놀라운 변화다.

지난해 말 조달청이 ICT융합품질인증 제품을 우수조달물품 지정제도 대상에 포함한 이후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우수조달물품 지정을 받으려면 기술소명자료와 굿소프트웨어(GS) 인증, K마크, 환경마크 등 품질소명자료(시험성적서 또는 평가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품질소명자료에 ICT융합품질인증이 추가됐다.

우수조달물품으로 지정되면 수의계약이 가능하다. 국가기관과 지방자치단체 사업에서 별도 입찰없이 발주처와 협의해 제품 공급을 할 수 있다는 의미다. 공공기관 사업이 수월해진다.

과거 GS 인증이 우수조달물품 지정제도 대상에 포함된 이후 신청이 급증한 것도 마찬가지다.

'ICT융합품질인증' 신청 쇄도···융·복합 제품 급증 전망

TTA는 인증 신청 급증에 대비, 이달 초 전용 홈페이지(ictcon.tta.or.kr)를 개설했다. ICT융합품질인증 제도 소개와 인증 절차, 인증 현황 등 기본 정보를 제공하고, 인증 신청도 가능하도록 했다.

ICT융합품질인증 제도는 2014년 제정된 'ICT 특별법' 최우선 시행 과제다. 산업간 융·복합이 증가하며 이전에 없던 융·복합 기술과 제품, 서비스 출시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

'ICT융합품질인증' 신청 쇄도···융·복합 제품 급증 전망

제품 신뢰성과 안정성, 확장성을 검증하고 궁극적으로 융합 산업 활성화를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됐다. CCTV가 달린 LED 가로등, 로라(LoRa) 기반 태양광 모니터링 시스템, 양방향 외국동전 교환 장치 등 참신한 ICT 융·복합 제품이 상품화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공공기관 납품 때 혜택을 부여하는 유인책이 전무해 활성화가 더뎠다. 중소벤처기업부(옛 중기청) 우선구매제도 적용 대상이지만 의무가 아닌 권고 규정인 탓에 효과가 미흡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ICT융합품질인증 제도 인지도 제고와 저변 확산을 위해 노력했고, 조달청과 협의를 지속, ICT융합품질인증 제품이 우수조달물품 지정제도 대상에 포함되도록 했다.

박재문 TTA 회장은 “ICT융합품질인증은 특정 아이디어나 기술이 시장에 진입하는 데 활로를 열어주기 위한 규제 샌드박스의 일종”이라면서 “ICT융합인증 제품 확대가 혁신성장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