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앞두고 불붙은 은행권 '비대면 환전' 경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설 연휴를 앞두고 은행권이 환전 전쟁에 나섰다. 해외여행객 수요를 잡기 위해서다. 비대면 거래 확산에 따라 IT를 접목한 환전 서비스로 승부수를 띄우고 있다.

BNK부산은행이 설 연휴에도 운영하는 셀프 텔러 머신(STM)에서는 환전 예약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BNK부산은행이 설 연휴에도 운영하는 셀프 텔러 머신(STM)에서는 환전 예약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시중은행과 외국계은행, 지방은행이 앞다퉈 환전 할인과 비대면 환전 서비스를 내놓았다.

KB국민은행은 2월 말까지 무인환전센터(멀티외화 ATM)에서 환전하는 고객에게 엔화·유로 환전 시 80%, 위안화 50%의 우대 환율을 제공한다. 앞서 국민은행은 지난해 11월 서울 공항철도 홍대입구역 지하에 자동화기기 무인환전센터를 설치했다. 무인환전센터는 일반 ATM(원화), 외화 ATM(달러화), 멀티외화 ATM(유로화, 엔화, 위안화) 등을 자동화 서비스로 이용할 수 있다.

신한은행은 네이버페이와 자체 통합 애플리케이션(앱) '쏠(SOL)'에서 환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네이버페이로 환전 시 미국 달러, 엔화, 유로화 3개 통화에는 우대환율 90%를 적용한다. 기타 통화에는 최고 40%까지 환율을 우대해준다. 쏠에서 환전 고객에게는 와이파이 도시락 무료 이용권을 증정한다. 쏠에서도 미국 달러화, 엔화, 유로화 등 주요통화에 대해 우대환율 최고 90%, 그 외 기타통화에는 최고 50%까지 환율우대를 제공한다.

하나은행은 하나멤버스와 1Q뱅크 앱에서 환전 지갑 서비스를 선보였다. 스마트폰뱅킹 및 하나멤버스 환전지갑을 통해 300달러 이상 환전하는 손님에게는 최대 10만원 신라인터넷면세점 적립금 쿠폰을 증정한다.

우리은행은 핀테크 업체 '벨소프트'와 손을 잡았다. 인터넷·모바일뱅킹에서 신청한 외화 수령 장소를 인천공항 등 영업점에서 벨소프트 김포공항역, 남산타워, 주요 호텔 및 쇼핑몰 무인환전기기로 확대했다.

외국계·지방은행도 분주하다.

설 연휴 앞두고 불붙은 은행권 '비대면 환전' 경쟁

한국씨티은행은 씨티모바일 앱에서 최대 6개 통화를 동시 선택할 수 있는 '멀티외화예금 모바일 가입 서비스'를 출시했다. 입출금이 자유로운 외화예금 상품으로 달러화 및 엔화, 캐나다화, 호주화, 유로화, 파운드, 스위스프랑, 뉴질랜드화, 홍콩화, 싱가폴 달러, 위안화 총 11개 통화로 가입 가능하다.

SC제일은행은 3월 29일까지 미국 달러 외화예금을 첫 거래하는 개인 고객에게 12개월 만기 달러화 정기예금에 연 2.8% 특별금리를 제공한다. 미 달러화 입출금통장과 정기예금을 함께 개설하면서 입출금통장을 인터넷뱅킹 출금계좌로 등록해야한다. 원화 환전 후 해당 예금에 신규 가입하는 고객에게는 가입 금액에 대해 우대환율 70%를 매긴다.

BNK부산은행 고객은 모바일 앱 '썸뱅크'와 '셀프 텔러 머신(STM)'에서 환전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연말까지 비대면 환전 서비스 이용 시 달러화, 엔화, 유로화 90%, 기타통화 30% 환율 우대를 적용한다.

설 연휴 앞두고 불붙은 은행권 '비대면 환전' 경쟁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