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과장급 74% 대거 교체…전문성·능력 중심 인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기재부, 과장급 74% 대거 교체…전문성·능력 중심 인사

기획재정부가 과장급 직위 74%를 교체하는 대규모 인사를 단행했다.

실국 총괄과장은 행정고시(이하 행시) 40~41회 중심으로 세대교체가 이뤄졌다. 행시 기수를 넘어 유능하고 젊은 과장을 주요 직위에 발탁했다. 본부에 여성과장을 총 10명 배치한 것도 눈에 띈다.

기재부는 전체 109개 과장 직위 중 81개를 교체(74%)하는 과장급 정기인사를 단행했다고 30일 밝혔다.

기재부는 “이번 정기인사는 전문성 있는 인재를 적소에 배치해 경제활력 제고, 경제체질 개선과 구조개혁, 경제·사회 포용성 강화 등 주요 국정과제 추진을 뒷받침하는데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실국 총괄과장을 행시 39회 중심에서 40~41회로 세대교체했다. 행시 45회 신규과장 9명을 본부에 진입시키는 등 '젊은 조직'으로 진영을 정비했다.

행시 기수를 넘어 젊고 능력있는 인재를 주요 직위에 발탁, 조직 긴장감과 활력을 제고했다.

행시 43회 홍민석 홍보담당관은 경제분석과장에, 행시 44회 박호성 지출혁신과장은 홍보담당관에 배치했다. 민간투자정책과장에 권중각(44회), 인재경영과장에 김경국(45회), 지역예산과장에 육현수(45회) 과장을 배치했다.

우수한 여성 과장, 7급 공채 출신 과장 진입을 확대했다. 박정현 규제개혁법무담당관(45회) 등 본부에 총 10명의 여성과장을 배치했다.

혁신성장, 규제혁신, 일자리 창출 등 주요 국정과제 관련 정책부서에는 예산·세제·금융 경험이 풍부한 인재를 배치해 정책조합(Policy Mix) 효과를 최대화했다. 산업경제과장에 천재호(42회), 연구개발예산과장에 장보영(43회), 참여예산과장에 박경찬(45회) 과장을 배치했다.

기재부는 “부총리와 1·2차관이 논의를 통해 인사기준을 사전에 확정했다”며 “인사이동 대상자에 대한 희망실국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1·2차관의 협의해 인사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기획재정부 <과장급> △홍보담당관 박호성 △기획재정담당관 임상준 △혁신정책담당관 이재완 △규제개혁법무담당관 박정현 △예산총괄과장 김명중 △예산정책과장 박준호 △예산기준과장 오기남 △기금운용계획과장 신준호 △예산관리과장 이차웅 △고용환경예산과장 박창환 △교육예산과장 이주현 △문화예산과장 강대현 △총사업비관리과장 류형선 △국토교통예산과장 박봉용 △산업정보예산과장 김태곤 △농림해양예산과장 정창길 △연구개발예산과장 장보영 △복지예산과장 남경철 △연금보건예산과장 김이한 △지역예산과장 육현수 △행정예산과장 장윤정 △안전예산과장 장승대 △국방예산과장 김위정 △법사예산과장 오은실 △방위사업예산과장 남동오 △조세정책과장 조만희 △조세분석과장 박상영 △조세특례제도과장 이재면 △조세법령운용과장 강상식 △소득세제과장 김영노 △법인세제과장 이형철 △금융세제과장 장영규 △재산세제과장 이호근 △부가가치세제과장 노중현 △산업관세과장 황인웅 △관세협력과장 박지훈 △FTA관세이행과장 염경윤 △종합정책과장 고광희 △경제분석과장 홍민석 △물가정책과장 김동곤 △정책기획과장 김영훈 △정책조정총괄과장 이주섭 △산업경제과장 천재호 △신성장정책과장 심현우 △서비스경제과장 박재진 △지역경제정책과장 이호섭 △경제구조개혁총괄과장 이상목 △일자리경제지원과장 송진혁 △인구경제과장 김영민 △복지경제과장 이상규 △사회적경제과장 정남희 △국고과장 이용욱 △국채과장 이제훈 △국유재산정책과장 김구년 △국유재산조정과장 최병완 △재정전략과장 고종안 △재정제도과장 박성훈 △재정건전성과장 한재용 △재정정보과장 이준범 △참여예산과장 박경찬 △재정관리총괄과장 신민철 △재정성과평가과장 하승완 △타당성심사과장 임영진 △민간투자정책과장 권중각 △재정집행관리과장 정동영 △공공정책총괄과장 정향우 △공공제도기획과장 이상영 △재무경영과장 정유리 △평가분석과장 고재신 △인재경영과장 김경국 △국제금융과장 유병희 △외화자금과장 주현준 △외환제도과장 오재우 △국제통화과장 김동익 △다자금융과장 윤정인 △대외경제총괄과장 이형렬 △개발금융총괄과장 김동준 △국제기구과장 문경환 △개발협력과장 최지영 △복권총괄과장 이명선 △발행관리과장 정기철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