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공중급유기 전력화로 원거리 작전능력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공군은 30일 김해기지에서 국회 국방위원·역대 공군참모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KC-330 공중급유기 전력화 행사를 개최했다. 공중급유기 전력화로 원거리 작전능력이 크게 향상된다.

KC-330 공중급유기가 공군의 주력 F-15K 전투기에 공중급유를 실시하고 있다. 공군 제공
<KC-330 공중급유기가 공군의 주력 F-15K 전투기에 공중급유를 실시하고 있다. 공군 제공>

행사는 방위사업청의 사업추진경과보고를 시작으로 항공기명 시그너스(Cygnus) 명명식, 표창과 감사패 수여, 공군참모총장 기념사와 국방부장관 축사 순으로 진행됐다.

KC-330 공중급유기는 2015년 6월 국방부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기종이 결정된 뒤 같은해 7월 에어버스사와 계약을 체결했다. 공군은 지난해 9월 제261공중급유비행대대를 창설해 11월 1호기를 국내에 도입했다. 올해 4월에 2호기, 8월에 3호기, 12월에 4호기를 추가 도입해 2020년 7월부터 정상작전에 투입한다.

전폭 60.3m, 전장 58.8m, 전고 17.4m로 최대 속도는 마하 0.86, 최대 순항고도는 약 1만2600m다. 최대 항속 거리는 약 1만5320km, 최대 연료 탑재량은 약 24만5000lbs다. 공군 주력인 F-15K 전투기 경우 최대 10여대, KF-16 전투기 경우 최대 20여대에 급유할 수 있다. 300여명 인원과 47톤 화물을 운송 가능하다.

KC-330 공중급유기에서 공군 공중급유통제사가 임무 수행을 하고 있다. 공군 제공
<KC-330 공중급유기에서 공군 공중급유통제사가 임무 수행을 하고 있다. 공군 제공>

독도·이어도를 포함한 KADIZ 전역에서 효과적인 작전을 수행할 수 있게 됐다. F-15K 전투기는 독도에서 약 30분, 이어도에서 약 20분, KF-16 전투기는 독도에서 약 10분, 이어도에서 약 5분 간 작전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공중급유를 실시하면 작전임무 가능시간이 공중급유 1회당 약 1시간씩 증가하게 된다.

KC-330 공중급유기는 공군의 국내·외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한 차원 더 신장시키고 국제평화유지활동과 해외재난 지원, 재외국민구조 활동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오늘 전력화되는 공중급유기는 급변하는 안보상황 하에서 전방위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우리 군 역량을 한층 강화시켜 줄 것”이라면서 “공군은 세계적 수준의 '강한 힘'을 갖추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다 적극적으로 지켜나가야 하며 더 나아가 지역안정과 세계 평화에도 기여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30일 김해 공군기지에서 열린 공중급유기 전력화 행사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앞줄 왼쪽 여섯번째) 등 참석자들이 공중급유기를 배경으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공군 제공
<30일 김해 공군기지에서 열린 공중급유기 전력화 행사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앞줄 왼쪽 여섯번째) 등 참석자들이 공중급유기를 배경으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공군 제공>

이왕근 공군 참모총장은 “대한민국 공군의 오랜 숙원인 공중급유기 도입으로 항공우주력은 전략·전술 차원에서 커다란 전기를 맞이하게 됐다”며 “전투기는 공중급유로 전투행동반경을 확대, 독도·이어도에서 작전시간을 획기적으로 연장해 확장된 KADIZ 수호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