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연구팀, 독감 겪은 후 뇌졸중 위험 높아진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 연구팀, 독감 겪은 후 뇌졸중 위험 높아진다

독감을 겪은 후 최장 1~2년까지 뇌경색, 경동맥 박리 위험 높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경동맥 박리는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목 동맥 내막벽이 찢어져 막 사이 혈액이 새어나가 막이 분리되는 현상이다. 뇌경색으로 이어진다.

미국 컬럼비아 대학 의대 두 연구팀이 따로따로 진행한 연구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31일 보도했다.

아멜리아 보엠 신경역학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뇌경색 환자 3만912명 의료기록을 분석했다.

독감으로 확진되거나 독감 증상(기침, 고열, 몸살, 피로 등)이 시작된 사람은 그로부터 15일 안에 뇌경색 위험이 40% 가까이 높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러한 위험은 독감 시작 후 15일 사이에 정점에 이르고 이후부터 점차 낮아졌지만, 최장 1년까지 지속됐다.

조사 대상 환자는 49%가 남성, 20%가 흑인, 84%가 도시 거주자였고 평균연령은 71.9세였다.

흑인과 백인, 남성과 여성, 도시와 지방 거주자 사이에는 뇌경색 발생률에 별 차이가 없었고 뇌경색 발생 이전에 독감을 겪었는지가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대학의 매들렌 헌터 연구원이 이끄는 연구팀은 외상으로 발생한 것이 아닌 비외상성(non-traumatic) 경동맥 박리 환자 3861명(평균연령 52세) 의료기록을 분석했다.

경동맥 박리 진단 전 3년 사이에 113명이 독감으로 확진되고 1736명이 독감 증상으로 치료를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러한 현상은 특히 경동맥 박리 진단 전 30일 사이가 진단 전 1년 또는 2년 사이보다 크게 두드러졌다.

이는 독감이 경동맥 박리를 촉발할 위험이 있다는 사실과 함께 독감 후 시간이 흐르면서 이러한 위험은 점차 낮아짐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헌터 연구원은 설명했다.

독감 뇌경색 또는 경동맥 박리 위험 증가와 연관 있는 이유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독감 감염에 의한 염증이 원인일 것으로 연구팀은 지목했다.

독감에 걸리면 면역체계 과잉 활동으로 과도한 염증 반응이 나타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뇌졸중과 심근경색에 취약한 상태에 빠질 수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독감 백신을 맞으면 이런 위험을 막거나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욕 레녹스힐 병원 뇌졸중 치료실장 살만 아즈하르 박사는 독감 후에는 뇌경색 또는 경동맥 박리위험을 경계하고 신경을 써야 할 것이라고 논평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