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인플루엔자 비상...버스 은행단축부터 직장폐쇄까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日, 인플루엔자 비상...버스 은행단축부터 직장폐쇄까지

일본 열도가 인플루엔자 공포에 빠졌다.

감염 운전기사 증가로 버스 회사가 운행횟수를 줄이는가 하면 감염을 막기 위해 일정 기간 직장을 아예 폐쇄하는 곳도 나왔다. 교도소에서 교도관과 재소자 300명이 집단 감염된 사례가 보고된 가운데 일부 병원에서는 환자 중에서 감염자가 나오자 병동을 폐쇄하고 일정 기간 신규 입원을 중단하는 곳도 나타나고 있다.

31일 NHK에 따르면 JR 주오선 연변을 중심으로 노선버스를 운행하는 간토 버스는 한때 운전기사 15명이 인플루엔자에 감염됐다. 1월21일부터 닷새 동안 오기쿠보역-니시오기쿠보역 주변 3개 노선 운행횟수를 평소보다 10% 줄였다.

의료기관에도 영향이 나타나고 있다. 후쿠이현 와카사타카하마병원은 복수 환자가 인플루엔자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되자 병동 1개동을 1월21일부터 폐쇄, 31일까지 신규 입원을 받지 않았다.

인플루엔자는 고열 등 증세가 나타나 감염사실을 금세 알 수 있지만 이번에 유행하는 인플루엔자는 체온이 36도로 낮은다. '양성'인 경우가 있다. 자각증상이 없는 환자가 바이러스를 퍼뜨려 감염이 확대됐을 가능성도 있다.

기업 인사와 위험 관리 전문가 기타니 히로시 현립 히로시마대학 교수는 “인력부족으로 여유가 없어 '내가 쉬면 동료에게 피해가 간다'고 여겨 컨디션이 나빠도 출근하는 바람에 감염이 확산됐다”면서 “이외 '숨은 인플루엔자'로 증상이 가벼워 병원에 가지 않고 출근하는게 감염확대로 이어졌을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27일까지 의료기관 1곳당 환자 수가 64.18명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한 도쿄에서는 아예 직장을 폐쇄한 사례도 나왔다. 시부야에 있는 직원 50명 정도 IT기업 섬라이트는 1월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직장폐쇄'를 단행했다. 사원들에게는 이메일 등으로 자택에서 업무를 보라고 지시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