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서 돼지콜레라 확산, 감염지역 5곳으로 늘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일본에서 돼지콜레라 감염이 확산됐다.

6일 일본 NHK 등 외신에 따르면 아이치현 도요타시의 양돈장에서 돼지콜레라 감염 사례가 확인돼 방역 당국이 사육 중인 돼지 6600여 마리를 모두 살처분한다.

지난해 9월 돼지콜레라가 유행을 시작한 이후 아이치현의 양돈장에서 감염 사례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현에서는 지난해 12월부터 멧돼지 돼지콜레라 감염만 확인됐다.

일본에서 돼지콜레라 감염 사례는 1992년 이후 없었지만, 작년 9월 기후현의 축산농가에서 감염이 확인된 뒤 감염 지역이 넓어지고 있다.

그동안 기후현과 아이치현 외에도 오사카부, 나가노현, 시가현 등 5개 광역 지자체에서 감염 사례가 나왔다. 방역 당국인 농림수산성은 아이치현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추가 확산 방지책을 논의했다.

돼지콜레라는 감염력이 강하고 치사율이 높아 양돈 농가에 치명적이다. 돼지나 멧돼지에게만 발생하며 사람에게는 전염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윤형 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