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젠, 빈혈치료 바이오시밀러 말레이 식약청 허가 획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팬젠 로고
<팬젠 로고>

팬젠(대표 윤재승·김영부)은 말레이시아 식약청(NPRA)으로부터 만성신부전 환자 빈혈치료 바이오시밀러 '에리사' 품목허가를 받았다고 8일 밝혔다.

에리사는 만성신부전 환자 빈혈치료에 사용하는 적혈구 증식인자 바이오시밀러다. 오리지널 의약품은 암젠이 개발한 EPO다. 팬젠은 말레이시아 국영제약사 CCM 듀오파마와 공동으로 임상3상을 수행한 뒤 품목허가를 받았다. 현재 시판 중인 EPO 바이오시밀러는 2007년 산도스가 개발한 비노크리트가 유일하다.

CCM 듀오파마는 팬젠이 생산하는 바이오시밀러를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브루나이에 독점 판매한다. 말레이시아에서는 4월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팬젠은 태국과 터키에서도 판매 계약을 체결했고, 사우디아라비아와 중동 지역 판권계약을 협의 중이다.

우리나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는 '팩포틴'이라는 이름으로 품목 허가 심사 중이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