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북미회담 베트남 하노이서 27~28일...트럼프 "고대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오는 27~28일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가 베트남 하노이로 확정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북미정상회담 일정과 관련, 트위터에 글을 올려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2차 북미회담 베트남 하노이서 27~28일...트럼프 "고대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 5일 국정 연설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이 27~28일 베트남에서 개최될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도시는 공개하지 않았다. 하노이와 다낭이 거론된 가운데 하노이가 최종 낙점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측 대표가 매우 생산적인 만남을 마치고 북한을 막 떠났다”면서 “김정은(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 시간과 일정에 대해 합의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평화 진전을 위해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길 고대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진 트위터에서 “북한은 김정은의 지도력 아래 대단한 경제강국(great Economic Powerhouse)이 될 것”이라며 “그는 몇몇을 놀라게 할 수도 있지만, 나를 놀라게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나는 김 위원장을 알게 됐고, 그가 얼마나 능력이 있는지 충분히 이해한다”며 “북한은 다른 종류의 로켓이 될 것-경제적인 로켓!”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미국은 다낭을 선호하고, 북한은 자국 대사관이 소재한 수도 하노이를 희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하노이를 최종 발표한 것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북 협상 결과물로 풀이된다.

비건 특별대표는 지난 6일 평양을 방문해 2박 3일간 실무협상을 마치고 8일 한국으로 돌아왔다. 비건 대표는 2차 정상회담 전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와 또 만나기로 합의했다고 미 국무부가 발표했다. 이는 여전히 양측간에 조율해야 할 핵심 사안이 더 남아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와 일시가 최종 확정됨에 따라 북미 관계 정상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및 비핵화에 관한 포괄적인 합의를 담았던 1차 정상회담 결과를 진전시킬 '빅딜'의 성사 여부가 주목된다.

우라늄 농축시설을 포함한 영변 핵시설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폐기 등 북한 비핵화 조치와 연락사무소 개설, 종전선언, 대북제재 완화 등 미국의 상응조치에 대한 담판 등이 관측된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