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도쿄증시 1부 상장 기준, 시총 5000억원으로 높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도쿄증권거래소 1부 시장 상장 기준이 시가총액 500억엔(약 5000억원) 이상으로 높아질 전망이다.

11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도쿄증권거래소는 1부 시장 등록 기준이 느슨해 중소 벤처 기업 주식이 거래되는 마더스 시장 등과의 차별성이 떨어진다고 보고 시장 개편을 추진하고 있다.

도쿄증시는 현재 1부 시장과 연간 1억엔 이상 이익을 내면 상장할 수 있는 자스닥, 10억엔 이상이면 상장을 허용하는 마더스, 20억엔 이상이면 상장 자격을 얻는 2부 시장으로 구성됐다.

1부 시장에 들어가는 방법은 현재 두 갈래다.

하나는 비상장기업이 직접 기업공개를 통해 진입하는 경우로, 이때는 시총 추정액이 250억엔을 넘으면 된다.

다른 하나는 2부 및 마더스 시장에 일단 들어갔다가 시총이 40억엔을 넘게 되면 1부 시장 진입 자격을 얻는다. 자스닥 등록 기업은 직상장 기업과 마찬가지로 시총 250억엔 조건을 충족해야 1부 시장 문을 두드릴 수 있다.

도쿄증권거래소는 그러나 앞으로 2부 이하 시장 등록 기업을 포함한 모든 기업이 1부 시장에 들어가기 위해 시총 500억엔 요건을 갖추도록 기준을 바꿀 방침이다.

이런 움직임은 도쿄증시에서 거래되는 약 3700개 기업 가운데 60% 가량을 차지하는 1부 시장 기업과 2부 시장 이하 기업 간의 차별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반영했다.

도쿄증시는 원래 1부 시장 직상장 기준이 시총 추정액이 500억엔이었으나 2008년 터진 세계 금융위기로 상장 신청 기업이 급감하자 이 기준을 250억엔으로 낮춘 바 있다.

상장 기준이 완화되면서 시총 10억엔 기업이 마더스로 갔다가 40억엔 규모로 크면 1부로 옮길 수 있게 됐고, 이렇게 1부 시장으로 갈아탄 회사가 2009년 4곳에서 최근에는 연간 70곳 이상으로 급증해 1부 상장 기업 수가 과도하게 늘어나는 원인이 됐다.

요미우리는 "지난 30년간 도쿄 1부 증시 상장 기업 수가 거의 두배인 2200곳으로 폭증했다"며 "1부 시장에는 현재 시총 20조엔을 넘는 도요타 같은 대기업이 있는가 하면 시총 40억엔 정도의 기업이 섞여 있다"고 전했다.

도쿄증권거래소는 1부 시장에서 시총이 큰 기업을 별도로 모은 프리미엄 시장을 만들고, 성장 유망 기업 및 실적 안정 장수기업을 거래하는 2개 시장 집약 체제로 나머지 시장을 재편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