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5G 앞서간다]〈중〉신개념 AR·VR 서비스 선보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유플러스 직원들이 5G 스마트폰 출시로 본격화될 클라우드 VR 게임을 시연하는 모습. 클라우드 VR 게임은 5G 네트워크를 통해 VR 게임을 즐기도록 해주기 때문에 고가의 게임용 PC를 구매하거나 별도의 앱을 다운로드할 필요가 없는 것이 특징이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5G 스마트폰 출시로 본격화될 클라우드 VR 게임을 시연하는 모습. 클라우드 VR 게임은 5G 네트워크를 통해 VR 게임을 즐기도록 해주기 때문에 고가의 게임용 PC를 구매하거나 별도의 앱을 다운로드할 필요가 없는 것이 특징이다.>

LG유플러스는 5G 스마트폰 출시에 맞춰 클라우드 전송 기술, 다채널 멀티 싱크 플랫폼, 볼륨 메트릭 기술 등을 활용한 신개념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서비스를 선보인다.

5G 시대 개막에 앞서 선보인 프로야구, 골프, 공연 서비스 등 미디어 중계 서비스도 화질과 화면 수, 타임슬라이스, VR·AR 기능을 업그레이드해 5G 서비스 전용으로 내놓는다.

LG유플러스는 5G 전용으로 진화된 서비스가 4G 서비스보다 고객 즐거움을 배가할 것으로 자신했다.

U+프로야구는 지난해 말 경기 중 실시간 그래픽과 데이터를 결합해 투구·타구·주루·수비 궤적 등 데이터 그래픽을 프로야구 생중계 화면에 제공하는 AR 입체중계를 시범적으로 제공해 호평을 받았다.

U+프로야구와 U+골프는 LG유플러스 5G 생중계를 서비스화 한 것이며 U+아이돌Live는 10~20대가 즐기는 문화 콘텐츠에 5G 기술을 결합한 미디어 플랫폼이다.

LG유플러스는 구글과 공동 제작하는 VR콘텐츠와 신개념 AR·VR 서비스를 이르면 3월 오픈하는 VR 전용플랫폼을 통해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클라우드 VR 게임도 준비 중이다. 클라우드 VR 게임은 5G 네트워크를 통해 VR 게임을 즐기도록 해주는 서비스로, 고가의 게임용 PC 구매나 별도의 앱 다운로드가 필요 없는 게 특징이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5G 서비스 플랫폼을 만들고 B2B·B2C 분야에서 AR·VR 그리고 동영상으로 입체감과 역동성을 제공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B2B 서비스는 산업현장, 공공안전 분야에 활용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실시간 원격제어와 초저지연 영상처리기술, 모바일 에지 컴퓨팅, AI·빅데이터 인식 기술 등을 확보해 자율주행, 스마트팩토리 등 분야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원격제어 트랙터 △스마트 드론 △스마트 팩토리 △다이나믹 정밀지도 등 5G B2B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5G 원격제어 트랙터는 수십km 이상 떨어진 곳에 마련된 조종석에서 실제 트랙터 조정석에 앉은 것처럼 조종이 가능하다.

5G 기술로 영상과 명령을 담은 데이터 전송 시간이 기존 LTE에 비해 단축돼 가능해졌다.

스마트 드론은 거리에 상관없이 원격지에서 드론 제어는 물론 드론이 촬영한 고화질 영상을 관제시스템을 통해 실시간 송출할 수 있다.

다이나믹 정밀지도는 차량에서 실시간으로 도로 정보를 수집해 공유, 실시간 지도를 만드는 것으로 자율주행차를 위한 서비스다.

LG유플러스는 5G 망과 한양대가 개발한 자율주행차를 접목한 시연도 성공했다. 서울숲-강변북로-성수대교-올림픽대로-영동대교 인근 약 7㎞ 거리를 25분 동안 주행하며 주행 영상 실시간 모니터링, 자율주행 관제, 주행 중 5G 미디어 시청 등을 시연했다.

LG유플러스는 향후 한양대와 협력을 통해 서울 강변북로를 포함 선별된 테스트베드에서 5G 환경에 기반한 자율주행차 운행과 다이나믹 정밀 지도 정합성 등의 공동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