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라스틱서치, 검색·로깅·보안 분야 기술세미나 22일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오픈소스 기반의 글로벌 실시간 로그분석·검색 기술 전문업체 엘라스틱서치코리아(대표 한성엽)가 전 세계 검색·로깅·보안 분야 최신 동향과 기술을 소개하는 글로벌 기술 세미나 '서울 엘라스틱 온 투어 2019'를 인터컨티넨탈 서울코엑스에서 22일 개최한다.

이날 기술세미나에는 엘라스틱서치 창업자이자 본사 CEO 샤이 배넌을 비롯해 시각화 툴 '키바나' 최초 개발자 라시드 칸, 루신 노리 한글분석기 개발자 짐 페렌지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한다.

또, 엘라스틱서치를 비롯해 키바나, 비츠, 로그스태시, 머신러닝 등 엘라스틱의 다양한 로그분석, 검색, 보안 분야에 대한 로드맵을 제시할 예정이다.

특히 엘라스틱 스택의 로드맵 관련 엘라스틱 엔지니어들이 부스를 차린 뒤 국내 사용자들에게 직접 질문과 답변을 진행할 예정이다. 프리젠테이션을 통해 신규 기능에 대한 소개와 시연도 진행한다.

한성엽 엘라스틱서치코리아 대표는 “약 2년 전 엘라스틱서치 한국지사가 설립된 이후 주요 대기업을 비롯한 다양한 중견·중소기업, 스타트업 기업 등이 엘라스틱의 실시간 검색·로그분석 솔루션을 도입했다”면서 “엘라스틱 신기술과 다양한 국내 구축사례·파트너 솔루션을 소개한다”고 말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