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중국 기업과 바이오시밀러 두번째 판권계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옥 전경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옥 전경>

삼성바이오에피스는 11일 중국의 벤처펀드 운용사 'C-브릿지 캐피탈'과 바이오시밀러 제품 판권 계약 관련 파트너십을 맺었다.

계약에 따라 삼성바이오에피스와 C-브릿지는 허셉틴 바이오시밀러 SB3(성분명 트라스투주맙), 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 SB11(성분명 라니비주맙), 솔리리스 바이오시밀러 SB12(성분명 에쿨리주맙)에 대한 중국 내 임상, 인허가 및 상업화를 협업한다.

C-브릿지는 중국에 '에퍼메드 테라퓨틱스'를 설립해 향후 승인 제품 판매를 담당한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판권 계약 선수금을 확보한다. 향후 제품 판매에 따른 일정 비율 로열티를 지급받는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은 “보다 많은 환자에게 고품질 바이오 의약품으로 치료 기회를 준다”면서 “C-브릿지는 중국 시장에서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훌륭한 파트너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브릿지는 2014년에 설립된 중국 대표 헬스케어 벤처펀드 운용사로 바이오제약, 의료기기, 진단 등 헬스케어 서비스 전 분야에 걸친 사업 포트폴리오를 보유했다. 현재 운용 자산은 약 2조원에 이른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세계 2위 규모 중국 의약품 시장 공략을 준비해왔다. 지난 1월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중국 바이오제약 전문기업 '3S바이오'와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SB8(성분명 베바시주맙)의 중국 내 임상, 인허가·상업화에 관한 협력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아바스틴은 대장암, 폐암 등 치료에 쓰이는 바이오의약품이다. SB8은 바이오시밀러 글로벌 임상 3상을 마무리, 연내 유럽, 미국 등에 시판 허가를 신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 임상 3상이 완료되면, 이를 토대로 중국 임상에도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3S바이오는 2015년 홍콩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종합 바이오제약 회사다. 2017년 매출은 약 6000억원이다. 현재 약 30개 이상의 파이프라인을 개발, 중국과 이탈리아에 항체의약품, 재조합 단백질 등의 제조 시설을 보유했다.

중국 정부는 내년까지 바이오시밀러 처방을 확대할 계획이다. 중국에서 바이오의약품에 우호적인 영업환경이 조성되면서 바이오시밀러 진출 확대가 기대된다. 프로스트앤설리번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중국 바이오의약품 시장 규모는 약 93억달러에 추산된다. 3S바이오에 이어 C-브릿지까지 파트너십을 확대한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중국에서 다수 파이프라인에 대한 임상·허가를 동시에 진행하면서 중국 의약품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