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구글, 증강현실(AR) 네비게이션 시범 운영 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제]구글, 증강현실(AR) 네비게이션 시범 운영 한다

구글이 증강현실(AR) 네비게이션을 시범 운영할 계획이라고 엔가젯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구글은 구글맵에 있는 AR 네비게이션이 일부 이용자를 대상으로 운영된 뒤 상용화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글은 "AR 네비게이션이 곧 현실에서 사용될 것"이라며 "상용화 전 테스트 과정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AR 구글맵 시범 운영을 거친 뒤 앱 인터페이스 등이 바뀔 가능성도 있다.

구글은 지난해 6월 구글 개발자 회의에서 AR 구글맵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스마트폰 카메라로 길을 비추면 화면에 실제 도로가 보이며 사용자 이동 방향을 화살표로 보여준다.

엔가젯은 첫 공개때보다 AR 구글맵이 정교해졌다고 보도했다. 엔가젯은 “AR 네비게이션이 기존 네비게이션을 완전히 대체할 수 없지만 복잡한 교차로에서는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배터리 문제 등 개선 사항도 존재한다. AR 네비게이션은 배터리 소모가 크기 때문에 아주 오랫동안 사용하기는 어렵다고 엔가젯은 보도했다. AR 지도앱을 보고 길을 따라가다 실제 도로를 인지하지 못해 교통사고 가능성도 높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