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 탄자니아 원자력위원회와 방사선기술 교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원자력연구원이 탄자니아 원자력위원회(TAEC)와 11~12일 방사선기술을 교류한다.

양 기관은 △개도국 맞춤형 소형원자로 건설기술 교류 △방사선 육종 등 농업분야 적용 방사선기술 협력 △의료용 방사선 기술 현안 등을 논의한다.

라자로 부사갈라 탄자니아 원자력위원회 위원장과 존 마수카 주한탄자니아대사관 상무관 등 방문단은 11일 오전 대전 본원을 방문해 기관 간 기술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오후에는 첨단방사선연구소로 이동해 방사선 기술협력 세부일정에 돌입했다. 2일차인 12일에는 첨단방사선연구소의 주요 연구시설을 견학한다.

TAEC는 탄자니아 원자력 활동을 관장하는 정부기관으로, 원자력 에너지 연구개발(R&D)과 정책 수립을 총괄한다.

원자력연은 2015년 2월 TAEC와 △소형·연구용원자로 건설기술 교류 △원자력 인력양성 프로그램 협력 △환경방사선관리 및 식품방사선조사 등 방사선기술 개발 내용을 담은 업무협약을 맺었다.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