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 철과 니켈 합금으로 친환경 고체산화물 수전해전지 기술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포스텍은 한정우 화학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철과 니켈 합금으로 값싸고 성능이 뛰어난 친환경 고체산화물 수전해전지를 생산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냈다고 11일 밝혔다.

철과 니켈 합금으로 값싸고 성능 뛰어난 친환경 고체산화물 수전해전지를 생산할 수 있는 이론적 방법을 찾아낸 포스텍 연구팀. 왼쪽부터 한정우 교수, 조아라 박사과정.
<철과 니켈 합금으로 값싸고 성능 뛰어난 친환경 고체산화물 수전해전지를 생산할 수 있는 이론적 방법을 찾아낸 포스텍 연구팀. 왼쪽부터 한정우 교수, 조아라 박사과정.>

연구팀은 컴퓨터 모델링으로 니켈 촉매 외에 11개 금속의 반응성을 계산해 활성지도를 만들고, 가장 유망한 물질로 나온 철과 기존 상용 촉매인 니켈을 합금하는 방식을 제안했다.

한정우 교수는 “고체산화물 수전해전지는 기존 화학연료 기반의 인프라를 뒤바꾸지 않고 에너지 생산 후 생기는 열에너지와 친환경적으로 생산된 전기 에너지를 활용할 수 있어 더 각광받고 있다”며 “니켈 촉매를 개선하는 합금 촉매를 제시해 전기화학전지 연구와 상용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항=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